“인력 투입 무리”…쿠팡 화재, 소방 지휘대 판단 안일했나
“인력 투입 무리”…쿠팡 화재, 소방 지휘대 판단 안일했나
  • 장희준 기자 junh@kyeonggi.com
  • 입력   2021. 06. 20   오후 6 : 42
  • 1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내부 온도 높아 진입 보류해야” 대원들 의견에도 투입
초진 판정도 섣불러…소방 당국 안일한 판단력 도마 위
이천소방서 “내부 진입 어렵다는 내용 전달 못 받았다”
쿠팡 덕평물류센터 화재현장에서 순직한 고(故) 김동식 소방령의 빈소에서 20일 망자의 어머니와 아들이 서로 껴안은 채 오열하고 있다. 윤원규기자
쿠팡 덕평물류센터 화재현장에서 순직한 고(故) 김동식 소방령의 빈소에서 20일 망자의 어머니와 아들이 서로 껴안은 채 오열하고 있다. 윤원규기자

“체감상 300도 이상은 사람이 견딜 수 있는 온도가 아닙니다. 인력 투입은 무리였습니다.”

쿠팡 덕평물류센터 화재현장에서 소방 당국의 안일한 판단으로 결국 한 소방관이 유명(幽明)을 달리했다는 내부 증언이 잇따라 제기되고 있다.

지난 17일 오전 5시36분께 이천시 마장면에 위치한 쿠팡 덕평물류센터에서 불이 났다. 이로부터 3시간이 흐른 오전 8시19분께 소방 당국은 ‘초진’ 판정을 내렸고, 진화 작업을 위한 인력을 투입했다. 광주소방서 119구조대 소속 대원 5명도 오전 11시20분께 불길 속으로 뛰어들었고, 대열의 선두에 섰던 고(故) 김동식 구조대장은 끝내 돌아오지 못했다.

당시 김 대장에 앞서 현장에 들어갔던 대원들은 내부 온도가 너무 높아 진입을 보류해야 할 것 같다는 의견을 냈다. 그러나 화재 당일 오전까지 현장 통제권을 쥐고 있던 이천소방서는 인력 투입을 계속했다. 더구나 초진 이후 불이 다시 커질 때까지 3시간 동안 소방 당국은 펌프차 수십대를 줄줄이 세워놨을 뿐 외부에서 살수 작업을 하지 않았다.

익명을 요구한 이천소방서 소속 대원은 “김 대장과 대원들이 투입되기 전 화점 부근의 온도는 체감상 300도를 넘나들었다”며 “특수방화복이 400도까지 견딜 수 있다지만 그건 옷의 내열이지 사람이 견딜 상태가 아니다”라고 분통을 터뜨렸다.

현장에 있던 소방경급 소방관은 “당시 건물 내부는 암전 상태였고 보이는 건 치솟는 불길 뿐이었다”며 “열기가 심해 화점까진 가지도 못했고 주변에서 물만 뿌리다 나와야 했다”고 털어놨다. 이어 “인력 투입으로 효과를 못 내면 외부에서 살수를 더하는 등 다른 방법을 찾았어야 했는데 지휘대는 그러지 않았다”며 “결국 안일하게 판단해서 벌어진 사고”라고 질책했다.

17일 오후 이천시 마장면 쿠팡 덕평물류센터에서 검은연기와 불길이 치솟고 있다. 윤원규기자
17일 오후 이천시 마장면 쿠팡 덕평물류센터에서 검은연기와 불길이 치솟고 있다. 윤원규기자

당초 초진 판정부터 섣부르게 내렸다는 지적도 나온다. 화재현장이 가연물로 가득한 물류창고라는 점을 신중하게 고려하지 않았다는 것이다.

쿠팡 덕평물류센터는 연면적 12만7천㎡로, 축구장 15개 크기와 맞먹는다. 이곳을 가득 채운 물량은 면적으로 따지면 5만3천㎡에 달하는 1천620만개 이상으로 추산되며, 이 밖에도 물류센터에서 주로 쓰이는 박스, 비닐류, 스티커류 등 가연물이 빼곡하게 적재된 탓에 불씨를 키운 것으로 파악됐다.

이 같은 의혹에 대해 경기도 소방재난본부와 이천소방서, 현장 지휘대까지 어느 한 곳도 명확한 답변을 내놓지 못했다.

이천소방서 관계자는 “당시(17일 오전) 초진 판정이 내려진 건 화점 위치를 발견하고 주변으로 확산되는 걸 막을 수 있다고 판단해서였다”며 “다시 불씨가 커진 건 가연물이 적재된 선반이 무너지며 발생한 사고였고, 이는 예측하지 못했다”고 해명했다. 현장 상황에 대해서는 “온도는 따로 체크하지 못했고 내부로 들어가기 어렵다는 내용도 따로 전달받지 못했다”며 “열기 등 내부 상황을 파악해둔 게 있는지 확인해보겠다”고 말했다.

김정오ㆍ김태희ㆍ장희준기자

 


관련기사
누군가 꺼놓은 스프링클러, 화재 초기 8분간 작동 지연됐다 쿠팡 덕평물류센터 화재현장에서 진화 작업이 나흘째 이어지고 있다. 발화 당시 스프링클러 작동 여부를 두고 목격자의 진술이 엇갈렸지만, 소방 당국은 제대로 작동하지 않았다는 결론을 내놨다.이상규 경기도 소방재난본부장은 20일 “최종 결과가 나와봐야 알겠지만, 소방이 조사한 바로는 화재 초기 스프링클러 작동이 8분 정도 지체됐다”며 “원칙적으로 스프링클러를 폐쇄하면 안 되지만, 누군가 꺼놓았던 것으로 본다”고 밝혔다.앞서 민주노총 공공운수노조 민병조 쿠팡물류센터지회장은 지난 18일 “평소 오작동이 많다는 이유로 꺼 둔 스프링클러 작동이 고(故) 김동식 구조대장 추모 물결…이준석, 엄태준 등 발길 쿠팡 덕평물류센터에서 화재 진압 중 사망한 고(故) 김동식 대장(52ㆍ소방경)을 기리는 애도의 물결이 이틀째 이어지고 있다. 20일 하남시 마루공원 장례식장에 마련된 김 대장의 빈소에는 이른 아침부터 추모를 위한 발길이 끊이질 않았다. 오전 9시14분 엄태준 이천시장이 빈소를 찾은 데 이어 박근철 경기도의회 더불어민주당 대표와 도의원들이 유족을 위로했다.오전 11시에는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가 같은 당 의원들과 함께 빈소를 방문해 애도를 표했다. 앞서 이 대표는 자신의 SNS를 통해 “김 대장의 명복을 빈다”고 말했다.김 소방경은 지 “사명감 내려놓고 부디 영면하소서”…故 김동식 소방령 영결식 쿠팡 덕평물류센터 화재현장에서 순직한 고(故) 김동식 소방령(52)에 대한 영결식이 21일 오전 광주시민체육관에서 경기도청장(葬)으로 거행됐다.이날 영결식에는 유족과 동료 소방관 등 90여명이 참석해 김 소방령의 마지막 가는 길을 배웅했다. 장의위원장을 맡은 이재명 경기도지사와 서영교 국회 행정안전위원장, 신동헌 광주시장, 엄태준 이천시장 등도 고인의 명복을 기렸다.김 소방령은 광주소방서 소속으로 지난 17일 이천시 마장면 쿠팡 덕평물류센터 화재 진압 과정에서 순직했다. 당시 김 소방령은 대원들을 이끌고 화재현장 내부로 진입했으나,

댓글 운영기준

경기일보 뉴스 댓글은 이용자 여러분들의 자유로운 의견을 나누는 공간입니다.
건전한 여론 형성과 원활한 이용을 위해, 아래와 같은 사항은 삭제할 수 있음을 알려드립니다.

경기일보 댓글 삭제 기준
  1. 기사 내용이나 주제와 무관한 글
  2. 특정 기관이나 상품을 광고·홍보하기 위한 글
  3. 불량한, 또는 저속한 언어를 사용한 글
  4. 타인에 대한 모욕, 비방, 비난 등이 포함된 글
  5. 읽는 이로 하여금 수치심, 공포감, 혐오감 등을 느끼게 하는 글
  6. 타인을 사칭하거나 아이디 도용, 차용 등 개인정보와 사생활을 침해한 글

위의 내용에 명시되어 있지 않더라도 불법적인 내용이거나 공익에 반하는 경우, 작성자의 동의없이 선 삭제조치 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우리지역 추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