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통·현대문화 어우러진 수원시민 축제”
“전통·현대문화 어우러진 수원시민 축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신예담 경기도무형문화재 8회 승무ㆍ살풀이춤 전수교육조교

“수원화성 유랑콘서트는 앞으로도 전통문화와 현대문화의 혁신적인 조합을 선보이며 수원시민을 위한 축제가 될 것입니다.”

신예담 경기도무형문화재 8회 승무ㆍ살풀이춤 전수교육조교는 <제9회 수원화성 유랑콘서트>를 마친 소회와 코로나 시대 공연의 전망을 밝혔다.

신 조교는 ㈔화성재인청보존회 예술감독이자 수원화성 유랑콘서트의 총 연출가다. 신 조교는 “관객과 함께 소통하고 어울리며 선보일 수 있는 공연들이 많은데 다 보여줄 수 없었다”며 지난해에 이어 비대면으로 진행된 이번 공연에 아쉬움을 전했다.

하지만 이번 공연은 비대면의 아쉬움을 제대로 털어낼 만큼 활력이 가득한 무대였다고 그는 밝혔다. 동서양의 각기 다른 개성을 가진 땅재주꾼들이 나서 신명나는 한 판을 만들어냈기 때문이다.

신 조교는 “지금까지 유랑콘서트는 전통문화와 현대문화를 접목시켜 지루한 전통문화 공연이 아닌 새롭게 시민들에게 다가갈 수 있는 공연을 기획해왔다”며 “특히 이번 공연에서는 서양의 땅재주꾼인 동춘서커스 단원들과 호흡을 맞출 수 있어 더욱 새로웠다”고 말했다.

코로나19가 장기화되면서 비대면 공연이 활발한 가운데 신 조교는 다양한 예술공연의 장을 펼칠 수 있는 요소들로 ‘지속성’과 ‘혁신성’을 꼽았다. 형식적이고 뻔한 공연에서 벗어나 시민들을 위한 색다른 공연을 지속적으로 열어야 한다는 것이다. 특히 이러한 공연들은 예술인과 시민들에게 문화예술에 갈증을 해소시킬 수 있다고 강조했다.

신 조교는 “이번 공연은 어느 곳에서도 볼 수 없는 특별한 공연이었다”며 “새로운 조합으로 코로나19로 지친 시민들과 예술인에게 활력을 불어넣는 계기가 됐고, 현대문화와 전통문화의 다양한 조합으로 다양한 콘텐츠를 만들 수 있는 발판을 마련했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매년 다른 주제와 다른 공간으로 무대에 오르는 만큼 내년에는 더욱더 새로운 퍼포먼스로 관객들과 소통할 수 있는 공연으로 찾아뵙겠다”고 밝혔다.

김은진기자

 


관련기사
[제9회 수원화성 유랑콘서트] 신명나는 한마당… 코로나 스트레스 굿바이~ 동서양의 재주꾼들이 모여 신명나는 한 판을 벌였다. 코로나19와 더위에 지친 시민들을 위한 응원은 덤이다. 지난 19일 오후 3시 수원시 무형문화재 전수회관 야외공연장에서 열린 <제9회 수원화성 유랑콘서트>다. 올해도 수원화성 유랑콘서트가 시민들을 위한 전통 공연을 준비해 찾아왔다. 이번 공연은 코로나19로 방역수칙을 준수하며 무관중으로 진행됐다. 공연 영상은 경기일보 유튜브 채널을 통해 이번 주 공개된다.수원화성 곳곳을 유랑하며 수원시민들에게 볼거리를 선사하는 공연은 올해 9회째를 맞아 ‘땅재주꾼들’을 주제로 쟁강춤, 한량무, 전

댓글 운영기준

경기일보 뉴스 댓글은 이용자 여러분들의 자유로운 의견을 나누는 공간입니다.
건전한 여론 형성과 원활한 이용을 위해, 아래와 같은 사항은 삭제할 수 있음을 알려드립니다.

경기일보 댓글 삭제 기준
  1. 기사 내용이나 주제와 무관한 글
  2. 특정 기관이나 상품을 광고·홍보하기 위한 글
  3. 불량한, 또는 저속한 언어를 사용한 글
  4. 타인에 대한 모욕, 비방, 비난 등이 포함된 글
  5. 읽는 이로 하여금 수치심, 공포감, 혐오감 등을 느끼게 하는 글
  6. 타인을 사칭하거나 아이디 도용, 차용 등 개인정보와 사생활을 침해한 글

위의 내용에 명시되어 있지 않더라도 불법적인 내용이거나 공익에 반하는 경우, 작성자의 동의없이 선 삭제조치 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우리지역 추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