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승용의 The 클래식] 걸작 ‘아름답고 푸른 도나우 강’
[정승용의 The 클래식] 걸작 ‘아름답고 푸른 도나우 강’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요한 슈트라우스 2세는 왈츠의 명곡을 참으로 많이 남겼는데, 그 중 가장 아름다운 걸작은 단연 <아름답고 푸른 도나우 강>일 것이다. 이 곡의 작곡 배경은 곡의 느낌과 사뭇 다르게 우울한 상황 속에 비롯된다.

흔히 말하는 ‘빈 기질’은 어떠한 역경 속에서도 행복한 마음으로 어려움을 극복하고 싶어하는 낙천적이고 온화한 빈 사람들의 일방적인 성향을 말하는데 이 곡이 그것을 잘 담아내고 있다. 그래서 오히려 오스트리아의 국가보다 더 오스트리아를 대표하는 음악으로 여겨지고 있는지도 모른다.

요한 슈트라우스 2세는 죽을 때까지 750여곡을 남겼는데 빈의 자연과 생활 주변의 일상 등 아주 사소한 것에서도 왈츠의 소재를 얻었다. <빈 숲 속의 이야기>, <술과 여자와 노래 왈츠>, <봄의 소리 왈츠> 등이 그 좋은 예들이다.

그리고 그는 당시 춤을 추기 위한 가벼운 음악으로 분류되던 왈츠란 장르를 예술적 차원으로 끌어올리는 음악사적 업적을 남겼다.

그래서인지 그가 이끄는 오케스트라단이 왈츠를 연주하는 공연장 맨 앞자리에는 브람스, 리스트, 바그너 같은 대단한 음악가들이 앉아 그의 예술적 왈츠를 진지하게 감상했다.

일생을 왈츠와 함께 한 ‘왈츠의 왕’ 요한 슈트라우스 2세. 그러나 그는 춤에 있어서는 쥐구멍을 찾아야 할 만큼 소질이 없었다. 속된 말로 ‘몸치’였던 것이다. 춤곡은 잘 만들면서도 정작 춤 솜씨는 없었다니 참 아이러니한 일이 아닐 수 없다.

오스트리아 빈의 상징과도 같은 존재, 요한 슈트라우스 2세는 지금도 빈 시립공원에서 그 자신의 바이올린으로 왈츠를 켜고 있다. 물론 100년 전과 달리 황금색 동상의 모습으로 서 있지만, 어깨를 들썩거리게 하는 그의 경쾌한 왈츠 선율은 여전히 사람들의 발길을 잡아 놓곤 한다.

정승용 작곡가ㆍ지휘자

 


댓글 운영기준

경기일보 뉴스 댓글은 이용자 여러분들의 자유로운 의견을 나누는 공간입니다.
건전한 여론 형성과 원활한 이용을 위해, 아래와 같은 사항은 삭제할 수 있음을 알려드립니다.

경기일보 댓글 삭제 기준
  1. 기사 내용이나 주제와 무관한 글
  2. 특정 기관이나 상품을 광고·홍보하기 위한 글
  3. 불량한, 또는 저속한 언어를 사용한 글
  4. 타인에 대한 모욕, 비방, 비난 등이 포함된 글
  5. 읽는 이로 하여금 수치심, 공포감, 혐오감 등을 느끼게 하는 글
  6. 타인을 사칭하거나 아이디 도용, 차용 등 개인정보와 사생활을 침해한 글

위의 내용에 명시되어 있지 않더라도 불법적인 내용이거나 공익에 반하는 경우, 작성자의 동의없이 선 삭제조치 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우리지역 추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