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기쉬운 경제이슈] 선물ㆍ옵션의 이해와 ‘네 마녀의 날’
[알기쉬운 경제이슈] 선물ㆍ옵션의 이해와 ‘네 마녀의 날’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주식투자를 하는 사람이라면 ‘네 마녀의 날’이라는 이름을 들어본 적이 있을 것이다. 이는 주가지수 선물 및 옵션, 개별주식 선물과 옵션 총 4가지 파생상품의 만기일이 겹치는 날로, 주가가 요동칠 때가 잦아 마녀가 심술을 부린 것 같다며 ‘네 마녀의 날’이라 부른다. 국내 주식시장에서는 3, 6, 9, 12월 둘째 주 목요일이 네 마녀의 날이다. 선물과 옵션이 무엇이기에 이들의 만기가 도래하는 날에는 주가가 요동치는 걸까. 오늘은 선물과 옵션이 무엇인지, 그리고 선물ㆍ옵션의 동시만기일에 주가 변동이 심한 이유는 무엇인지 대해 알아보고자 한다.

먼저 파생상품은 주식과 채권 등 전통적인 금융상품을 기초자산으로 해 기초자산의 가격 변동에 따라 가격이 변하는 상품이다. 대표적인 상품으로는 선물과 옵션이 있다. 선물은 미래의 특정 시점에 어떤 상품을 특정 가격에 사고(선물매수), 팔기(선물매도)로 약정하는 것을 의미하고, 옵션은 미래의 특정 시점에 어떤 상품을 특정 가격에 사거나(콜옵션), 팔(풋옵션) 권리를 의미한다.

예를 들어 누군가 올해 가을 쌀 가격이 오를까 봐 걱정된다면, 9월에 쌀 한 가마니를 현재 가격(20만원이라고 가정)에 구입하기로 농부와 미리 계약을 맺을 수 있다. 이것이 2021년 9월 만기 쌀 선물매수 계약인 셈이다. 또는 9월에 쌀 한 가마니를 20만원에 구입할 수 있는 권리를 1만원에 살 수도 있는데, 이는 9월 만기 쌀 콜옵션을 1만원에 매수한 것이다. 선물계약을 맺은 사람은 약속한 만기일인 9월에 쌀값이 20만원보다 저렴해도 20만원을 지불하고 쌀을 인도받아야 하지만, 콜옵션을 매수한 사람은 콜옵션 행사를 포기해도 된다는 차이점이 있다. 따라서 이 경우 선물은 쌀값이 하락할수록 손실이 커지지만, 옵션의 손실은 제한적이다. 한편 풍년이 들어 쌀값이 내릴 것으로 예상하는 사람은 선물매수 및 콜옵션 매수 계약자와 반대로 가을에 쌀을 현재가격에 매도한다는 선물매도 또는 풋옵션 매수 계약을 맺을 수도 있다. 약속한 만기일에 쌀값이 현재가격보다 저렴해진다면, 이 계약자는 시세대로 쌀을 사고 계약한 가격에 매도해 차익을 낼 수 있다.

우리나라의 대표적인 주식 선물ㆍ옵션은 코스피200을 기초자산으로 하는 선물ㆍ옵션이며 그 외에 코스닥시장의 150개 종목을 담고 있는 코스닥150 선물ㆍ옵션, 삼성전자 선물, 카카오 콜옵션 등 개별 주식 선물ㆍ옵션 등이 있다. 금융투자로 인해 발생하는 이익이나 손실은 대개 앞서 예시로 든 쌀 선물ㆍ옵션의 20만원 수준보다 훨씬 크다. 따라서 현실의 파생상품시장 참가자들은 손실 회피를 위해 복잡한 거래를 하게 된다. 주가지수가 오르면 이익인 코스피200 선물과 주가지수가 내리면 이익인 풋옵션을 함께 매수하기도 하고, 코스피200 선물가격이 현물 주가보다 고평가됐다고 판단되면 선물을 팔고 코스피200 바구니에 들어 있는 삼성전자, SK하이닉스, 카카오, 네이버와 같은 대형주 현물을 매수하는 등 하나의 거래 주체가 여러 건의 거래를 하게 된다. 그런데 선물, 옵션은 만기일에는 무조건 권리를 행사해야 하다 보니, 선물ㆍ옵션의 만기가 동시에 돌아오는 네 마녀의 날에는 이러한 복잡한 거래들이 동시에 청산된다. 그렇다 보니 네 마녀의 날에 주식시장의 변동성이 큰 경우가 잦은 것이다.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2020년 중 우리나라 유가증권시장(코스피) 거래대금은 3천26조원인 반면, 코스피200 선물(최근월물 기준) 거래대금은 6천46조원으로 유가증권시장의 2배 수준이다. 이처럼 파생상품시장의 규모가 커지면서 파생상품시장이라는 꼬리가 유가증권시장이라는 몸통을 흔드는 경우도 종종 발생하고 있다. 주식에 관심이 있는 사람이라면, 파생상품의 개념을 알아두는 것이 주식시장의 움직임을 이해하는 데 도움이 될 것이다.

오지윤 한국은행 경기본부 경제조사팀 조사역

 


댓글 운영기준

경기일보 뉴스 댓글은 이용자 여러분들의 자유로운 의견을 나누는 공간입니다.
건전한 여론 형성과 원활한 이용을 위해, 아래와 같은 사항은 삭제할 수 있음을 알려드립니다.

경기일보 댓글 삭제 기준
  1. 기사 내용이나 주제와 무관한 글
  2. 특정 기관이나 상품을 광고·홍보하기 위한 글
  3. 불량한, 또는 저속한 언어를 사용한 글
  4. 타인에 대한 모욕, 비방, 비난 등이 포함된 글
  5. 읽는 이로 하여금 수치심, 공포감, 혐오감 등을 느끼게 하는 글
  6. 타인을 사칭하거나 아이디 도용, 차용 등 개인정보와 사생활을 침해한 글

위의 내용에 명시되어 있지 않더라도 불법적인 내용이거나 공익에 반하는 경우, 작성자의 동의없이 선 삭제조치 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우리지역 추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