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내 아동·가정폭력, 경찰과 아동·가정 심리 전문가 공동대응 추진
도내 아동·가정폭력, 경찰과 아동·가정 심리 전문가 공동대응 추진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진연 도의원

태어난 지 16개월밖에 되지 않은 ‘정인이’는 양부모의 학대로 지난해 10월 사망했다. 사망 전까지 세 차례에 걸쳐 주변의 아동학대 신고가 있었지만, 경찰은 증거를 찾지 못했다며 정인이와 양부모를 분리 조치하지 못했다.

지난 5월 양부에게 폭행을 당해 뇌출혈 증세를 보인 A양 역시 입양기관에서 수차례 가정을 방문했지만 아동 학대의 정황을 발견하지는 못했다.

이처럼 아동ㆍ가정 폭력 등은 피해자가 자신의 상황을 제대로 설명할 수 없거나 증거를 찾기가 어렵고, 2차 가해를 두려워해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에게 피해자가 설명을 못 하는 경우가 많았다. 이 때문에 아동ㆍ가정 폭력 신고가 접수돼도 피해자의 안전을 확보하지 못한 채 비극적인 결과를 낳는 일들이 발생해왔는데, 이 같은 경우를 없애기 위해 경찰과 아동ㆍ가정폭력 심리 전문가 등이 함께 출동해 적절한 초동조치가 취해질 수 있는 길이 경기도에서 열릴 전망이다.

23일 경기도의회 등에 따르면 이진연 경기도의원(더불어민주당ㆍ부천7)은 ‘경기도 여성폭력ㆍ가정폭력 공동대응체계 구축 및 운영 조례안’을 대표 발의했다.

이 조례안은 ▲피해자 조기발견 및 초기개입 시스템 구축 ▲피해자 보호 및 회복을 위한 전문기관 연계 및 복지서비스 지원 ▲2차 피해 발생 방지를 위한 사후관리 등을 골자로 한다. 특히 경찰에 학대 및 가정폭력 의심 신고가 접수되면 관련 전문가가 경찰과 함께 현장에 출동, 피해자가 자신의 상황을 직접 피력하지 못하더라도 전문가가 상황을 판단해 적절한 조치를 취할 수 있도록 하는 내용을 담고 있다.

이진연 의원은 “아동과 가정 폭력 신고가 들어와 현장에 가보면 아동의 경우 말을 못하거나 여성의 경우는 2차 가해의 두려움 때문에 피해 사실을 알리지 못하는 경우가 많다”며 “이번 조례안은 우리 주변에서 벌어지는 폭력 사건 등에 대해 체계적이고 적극적인 문제해결의 시작이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김승수기자

 


관련기사
경기도 ‘제2 정인이’ 막는다…가정폭력 공동대응체계 조례안 제정 경기도에 양부모 학대로 사망한 ‘정인이’ 사건의 재발을 막는 가정폭력 공동대응체계가 구축된다.수차례 가정 방문에도 학대 정황을 찾지 못해 비극적인 죽음을 맞이했던 ‘정인이’ 사례를 근절하는 초동조치 체계(경기일보 6월24일자 1면)가 정착될 수 있을지 주목된다.경기도의회는 20일 제353회 임시회 2차 본회의를 열고 이 같은 내용을 담은 ‘경기도 여성폭력·가정폭력 공동대응체계 구축 및 운영 조례안’을 비롯한 42개 안건을 심의·의결했다.먼저 이진연 의원(더불어민주당·부천7)이 대표 발의한 가정폭력 공동대응체계 구축 및 운영 조례안이

댓글 운영기준

경기일보 뉴스 댓글은 이용자 여러분들의 자유로운 의견을 나누는 공간입니다.
건전한 여론 형성과 원활한 이용을 위해, 아래와 같은 사항은 삭제할 수 있음을 알려드립니다.

경기일보 댓글 삭제 기준
  1. 기사 내용이나 주제와 무관한 글
  2. 특정 기관이나 상품을 광고·홍보하기 위한 글
  3. 불량한, 또는 저속한 언어를 사용한 글
  4. 타인에 대한 모욕, 비방, 비난 등이 포함된 글
  5. 읽는 이로 하여금 수치심, 공포감, 혐오감 등을 느끼게 하는 글
  6. 타인을 사칭하거나 아이디 도용, 차용 등 개인정보와 사생활을 침해한 글

위의 내용에 명시되어 있지 않더라도 불법적인 내용이거나 공익에 반하는 경우, 작성자의 동의없이 선 삭제조치 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우리지역 추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