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설] 경제 취약성 보여주는 ‘나홀로’ 자영업자 급증
[사설] 경제 취약성 보여주는 ‘나홀로’ 자영업자 급증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직원 둔 사장님’은 줄어들고, 직원 없이 혼자 가게를 운영하는 ‘나홀로 사장님’은 계속 늘어나고 있다. 통계청 경제활동인구조사 자료에 따르면, ‘1인 자영업’ 인구는 2018년 말 398만7천명에서 2019년 406만8천명으로 소폭 상승했다. 지난해엔 코로나19 여파가 이런 현상을 가속화시켜 415만9천명을 기록했고, 올해는 5월 기준 427만명까지 급증했다.

1인 자영업자의 급증은 지난 3년간 32.8% 상승한 최저임금과 코로나19 영향이 가장 크다는 분석이다. 2018년부터 급격히 상승한 최저임금으로 고용원 없는 자영업자가 늘어나는 추세였는데 코로나19가 덮치면서 직원을 해고, 홀로 운영하는 사례가 늘어났다. 경영상태는 최악인데 인건비, 임대료 등 고정 지출비용은 줄지 않아 결국 직원 없이 혼자 가게를 운영하게 된 것이다.

IMF 등 경제침체가 올 때마다 ‘나홀로 사장님’은 늘어났다. 지난해부터는 코로나19 여파로 대면 서비스업종에서 특히 이같은 현상이 두드러졌다. 실제로 IMF 당시 1998∼1999년 2년간 1997년 대비 직원 있는 자영업자는 28만8천명 감소하고 직원 없는 자영업자는 8만9천명 늘었다. 자영업자들이 매출 하락 시 가장 먼저 하는 조치가 인력 감축이다.

지난 5월 취업자가 두 달 연속 60만명 넘게 증가했다. 수출과 내수 등 실물경제가 회복되는 가운데 후행 지표인 고용시장에도 온기가 돌면서 코로나19 위기 극복 기대감이 커지고 있다. 하지만 도소매업과 자영업자는 사정이 나아지지 않아 양극화 현상이 나타나고 있다.

한국의 ‘1인 자영업’ 인구는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회원국 중 상위권이다. 혼자 어렵게 가게를 운영하는 ‘나홀로 사장님’은 우리 경제의 취약성을 보여준다. 자영업은 포화상태에 들어선 지 오래다. 새로 문을 연 자영업 10곳 가운데 7곳은 3년 안에 문을 닫는다. 그렇다고 고용시장에서 밀려난 이들이 자영업 말고 할 수 있는 것이 별로 없다. 제대로 된 일자리 찾기도 어렵지만 임시직ㆍ일용직 일자리조차 줄어들고 있다. 일자리를 찾을 수 없는 팍팍한 현실이 고달픈 1인 자영업의 길로 내몰고 있다. 1인 자영업은 인건비라도 줄여 생존을 꾀하려는 ‘생존형’이 많다. 이들이 무너지면 저소득 빈곤층 확대 등 경제 뿌리가 흔들릴 수 있다.

문재인 정부는 ‘중소상공인을 위한 정부’를 내걸고 출범했다. 소상공인·자영업자 지원은 말만 그럴 듯하고 현장에서 체감하기 어렵다. 현실적인 대책이 절실하다. 생산성이 낮은 전통적 자영업에서 생산성이 높은 업종으로 고용재조정 등 중장기적 대안을 마련해야 한다. 영세 자영업자들의 전직 알선과 직업 훈련에도 관심을 기울여야 한다.

 


댓글 운영기준

경기일보 뉴스 댓글은 이용자 여러분들의 자유로운 의견을 나누는 공간입니다.
건전한 여론 형성과 원활한 이용을 위해, 아래와 같은 사항은 삭제할 수 있음을 알려드립니다.

경기일보 댓글 삭제 기준
  1. 기사 내용이나 주제와 무관한 글
  2. 특정 기관이나 상품을 광고·홍보하기 위한 글
  3. 불량한, 또는 저속한 언어를 사용한 글
  4. 타인에 대한 모욕, 비방, 비난 등이 포함된 글
  5. 읽는 이로 하여금 수치심, 공포감, 혐오감 등을 느끼게 하는 글
  6. 타인을 사칭하거나 아이디 도용, 차용 등 개인정보와 사생활을 침해한 글

위의 내용에 명시되어 있지 않더라도 불법적인 내용이거나 공익에 반하는 경우, 작성자의 동의없이 선 삭제조치 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권태현 2021-06-26 10:32:07
코로나 19와 최저시급의 상승으로 나홀로 일하시는 1인자영업이 많이 늘어났습니다. 어려운 상황에서 어쩔수 없이 혼자 일하시는 분들이 늘어났다니 모든 상황들이 좋아져서 그분들의 힘든 상황들이 많이 나아지길 바랍니다.
우리지역 추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