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주시의회 윤리위 최종미 與의원에 30일간 출석정지 결정
여주시의회 윤리위 최종미 與의원에 30일간 출석정지 결정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여주시 행감

여주시의회 윤리심사특별위원회(윤리위)가 23일 더불어민주당 최종미 여주시의원에게 공개사과와 30일간 출석정지를 결정했다.

윤리위는 최 의원이 행정사무감사에서 부적절한 언행으로 시의회 윤리강령 및 윤리실천규범상 품의 유지 등을 위반했다고 판단, 이처럼 결정을 내렸다.

윤리위에는 더불어민주당 이복예·유필선·한정미 의원과 국민의힘 김영자·서광범 의원이 참석, 비공개로 진행됐다.

앞서 최 의원은 행정사무감사 현장점검과정에서 발생한 논란과 관련, 동료 의원을 모욕하고 집행부 시청 간부 공무원에게 부적절한 발언 등을 했다는 이유로 윤리위에 회부됐다.

이에 대해 최 의원은 “여주기독교 종합복지센터에서 민원성 공문이 왔다. 민원내용에 대해 시청 간부 공무원에게 확인하고 싶어 행정사무감사에서 질의했다. 추가질의 시간이 15분인데 질의를 시작하자마자 위원장이 내 말을 계속 끊더니 2분만에 일방적으로 정회를 선언하고 1분 후 속회와 동시에 감사종료를 선언했다”고 주장했다.

여주=류진동기자

 


댓글 운영기준

경기일보 뉴스 댓글은 이용자 여러분들의 자유로운 의견을 나누는 공간입니다.
건전한 여론 형성과 원활한 이용을 위해, 아래와 같은 사항은 삭제할 수 있음을 알려드립니다.

경기일보 댓글 삭제 기준
  1. 기사 내용이나 주제와 무관한 글
  2. 특정 기관이나 상품을 광고·홍보하기 위한 글
  3. 불량한, 또는 저속한 언어를 사용한 글
  4. 타인에 대한 모욕, 비방, 비난 등이 포함된 글
  5. 읽는 이로 하여금 수치심, 공포감, 혐오감 등을 느끼게 하는 글
  6. 타인을 사칭하거나 아이디 도용, 차용 등 개인정보와 사생활을 침해한 글

위의 내용에 명시되어 있지 않더라도 불법적인 내용이거나 공익에 반하는 경우, 작성자의 동의없이 선 삭제조치 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우리지역 추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