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설] 용인지역 한 농협의 이상한 비위자 처리/물품 빼돌린 직원들 징계없이 퇴사시켜
[사설] 용인지역 한 농협의 이상한 비위자 처리/물품 빼돌린 직원들 징계없이 퇴사시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용인시 처인구 소재 A 농협의 이상한 행정이 논란이다. 지난 4월께 하나로마트에서 비위행위가 적발됐다. 직원 2명이 물품을 빼돌렸고, 이 장면이 CCTV로 확인됐다. 통상적인 예라면 징계위원회가 열렸어야 했다. 전체 비위 규모를 파악해야 할 농협 측에도 필요하다. 혹시 모를 억울함을 청취하기 위해서도 필요하다. 물론 확인 결과 비위가 사실이면 수사의뢰 또는 고발의 조치를 취했어야 옳았다. 하지만, 이런 절차가 없었다.

징계위는 열리지 않았다. 비위 의혹자들은 정상 퇴사처리됐다. 지금까지 알려진 정황에 의하면 결국 이들의 편의를 봐준 셈이다. 징계위를 거쳐 해직됐다면 퇴직금 수령은 불가능했었다. 정상적으로 사표 처리됐기 때문에 이런 손해를 막아준 결과가 됐다. 이 과정에서 농협 임원 B씨가 등장한다. 일부 조합원들은 임원 B씨가 이들의 사료를 받고 일을 처리했다고 주장한다. 물론 임원에 부여된 정상적인 직무 범위를 넘어선 행위다.

이해할 수 없는 처리는 이후 농협 내 잡음으로 이어졌다. 한 조합원이 해당 비위를 경찰에 수사의뢰하려고 했지만, 어쩐 이유에서인지 실행하지는 않았다. 대신, 일부 조합원들이 나서 농협중앙회에 감사를 의뢰했다. 지금 중앙회가 A 농협에 대해 감사 중이다. 경찰도 상황을 예의 주시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진다. 정상적인 절차를 거쳤다면 벌써 마무리됐을 일이다. 이게 임원 한 사람의 이해 못 할 감싸기로 전체 논란까지 번졌다.

A 농협 측은 “감사가 진행 중이어서 확인해줄 수 없다”고 말했다. 이런 탓에 사건의 내용은 구설로만 전해지고 있다. 임원의 이해 못 할 사건 처리도 갖은 추측만 낳고 있다. 농협은 공적인 기관이다. 시중 금융기관과는 다르다. 엄격한 질서가 요구된다. 주먹구구식으로 운영하면 안 된다. 이제라도 정상 절차를 밟기 바란다. 퇴사 처리에 문제를 밝히기 바란다. 위반이 있으면 전부 징계해야 한다. 경찰에 수사 의뢰도 필요해졌다. 이상한 징계 행정이 잡음을 키웠고, 이제 전체 조합원들이 사건의 내막을 궁금해한다.

 


댓글 운영기준

경기일보 뉴스 댓글은 이용자 여러분들의 자유로운 의견을 나누는 공간입니다.
건전한 여론 형성과 원활한 이용을 위해, 아래와 같은 사항은 삭제할 수 있음을 알려드립니다.

경기일보 댓글 삭제 기준
  1. 기사 내용이나 주제와 무관한 글
  2. 특정 기관이나 상품을 광고·홍보하기 위한 글
  3. 불량한, 또는 저속한 언어를 사용한 글
  4. 타인에 대한 모욕, 비방, 비난 등이 포함된 글
  5. 읽는 이로 하여금 수치심, 공포감, 혐오감 등을 느끼게 하는 글
  6. 타인을 사칭하거나 아이디 도용, 차용 등 개인정보와 사생활을 침해한 글

위의 내용에 명시되어 있지 않더라도 불법적인 내용이거나 공익에 반하는 경우, 작성자의 동의없이 선 삭제조치 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우리지역 추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