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전히 깨지 못한...조남주 작가 신작 [우리가 쓴 것]
여전히 깨지 못한...조남주 작가 신작 [우리가 쓴 것]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우리가 쓴 것

<82년생 김지영>의 확장판이 나왔다. 조남주의 신작 <우리가 쓴 것>(민음사 刊)이다. 조 작가가 전작 ‘1982년생 김지영’을 통해 한국 여성을 둘러싼 사회 문제를 풀어냈다면, 신작은 초등학생부터 80대까지 전 연령대 여성의 삶에 관한 서사다.

작가는 평범한 여성들이 겪었음 직한 삶의 경험을 얘깃거리로 풀어냈다. ‘여자아이는 자라서’, ‘가출’, ‘현남 오빠에게’, ‘미스 김은 알고 있다’ 등 8편의 단편소설로 구성됐다.

‘매화나무 아래’와 ‘오로라의 밤’은 노년의 여성들이 주인공이다. 치매에 걸려 요양원에서 여생을 보내는 큰언니와 이를 지켜보는 막내, 남편의 죽음으로 시어머니와 동거하는 며느리의 이야기를 담았다. ‘현남 오빠에게’는 주인공이 쓴 이별 통보서를 통해 가스라이팅의 작동 방식을, ‘여자아이는 자라서’는 몰래카메라 문제를 대하는 모녀의 세대 차이를 드러낸다. ‘오기’는 페미니즘 소설로 대중의 관심을 한몸에 받게 된 소설가가 겪는 고통을 그렸다.

단편소설들은 가스라이팅, 몰래카메라, 돌봄 노동, 여성 노년의 삶, 페미니즘 내 세대 갈등, 가부장제 등등을 꿰뚫는다. 여성의 삶을 이야기 하는데 과거부터 현재까지 주요한 화두로 이어져 오는 문제이자 현상들이다.

김미현 문학평론가는 해설에서 “책은 10대부터 80대에 걸친 다양한 여성들의 삶을 새롭게 보기 위해 그녀들의 이야기를 깨뜨리는 시간들의 집합체”라며 “그러기 위해 작가는 ‘다르게’ 이야기하고, 잊었던 것을 상기시키기 위해 ‘다시’ 이야기하는 여성 서사에 집중한다”고 평했다.

조 작가는 우리 사회에 오래전부터 실재해 온, 혹은 급격히 대두한 다양한 젠더 문제를 다루면서 지금 우리는 무엇을 더 물어야 하는지 되묻는다. 우리 사회가 여전히 깨지 못한 것들을 위한 좌표 설정을 위한 지도인 듯도 하다. 값 1만4천원.

정자연기자

 


댓글 운영기준

경기일보 뉴스 댓글은 이용자 여러분들의 자유로운 의견을 나누는 공간입니다.
건전한 여론 형성과 원활한 이용을 위해, 아래와 같은 사항은 삭제할 수 있음을 알려드립니다.

경기일보 댓글 삭제 기준
  1. 기사 내용이나 주제와 무관한 글
  2. 특정 기관이나 상품을 광고·홍보하기 위한 글
  3. 불량한, 또는 저속한 언어를 사용한 글
  4. 타인에 대한 모욕, 비방, 비난 등이 포함된 글
  5. 읽는 이로 하여금 수치심, 공포감, 혐오감 등을 느끼게 하는 글
  6. 타인을 사칭하거나 아이디 도용, 차용 등 개인정보와 사생활을 침해한 글

위의 내용에 명시되어 있지 않더라도 불법적인 내용이거나 공익에 반하는 경우, 작성자의 동의없이 선 삭제조치 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우리지역 추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