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 조광한 남양주시장 당직 정지…조 시장 반발
민주당, 조광한 남양주시장 당직 정지…조 시장 반발
  • 최현호 기자 wti@kyeonggi.com
  • 입력   2021. 07. 07   오후 7 : 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조광한 남양주시장
조광한 남양주시장

더불어민주당은 남양주도시공사 채용 의혹과 관련, 불구속 기소된 조광한 남양주시장의 당직을 정지하고 당 윤리심판원 조사에 회부했다.

7일 복수의 당 관계자에 따르면 윤관석 사무총장은 이날 오전 비공개 최고위원회에 이 같은 내용의 조 시장 징계안을 보고했다. 이번 조치는 ‘부정부패와 관련한 법 위반 혐의로 기소되면 당직자의 직무를 정지하고 윤리심판원에 조사를 요청할 수 있다’는 당헌에 따른 것이다.

검찰은 지난달 7일 남양주도시공사 감사실장 채용에 관여한 혐의(업무방해)로 조 시장을 불구속 기소했다. 이에 조 시장은 전국대의원과 중앙위원, 경기도당 상무위원 등의 당직을 수행할 수 없게 됐다.

조 시장은 당의 조치와 관련해 페이스북에서 “저는 자치단체장이어서 자동으로 부여된 당직이고 당무와 관련해서 하는 일이 1도 없다”며 “그런데도 굳이 이 시점에 이렇게 하는 것은 저에 대한 흠집내기라고 추정된다”고 반발했다. 그러면서 “우리가 확신하는 그들 그룹의 전형적인 수법이다. 이런다고 ‘정책표절’이 가려질까요”라고 말했다.

그동안 조 시장은 남양주 지역 하천·계곡에 위치한 불법시설 철거가 자신의 치적이라며 이재명 경기도지사와 신경전을 벌여왔다.

최현호기자

 

 

 


댓글 운영기준

경기일보 뉴스 댓글은 이용자 여러분들의 자유로운 의견을 나누는 공간입니다.
건전한 여론 형성과 원활한 이용을 위해, 아래와 같은 사항은 삭제할 수 있음을 알려드립니다.

경기일보 댓글 삭제 기준
  1. 기사 내용이나 주제와 무관한 글
  2. 특정 기관이나 상품을 광고·홍보하기 위한 글
  3. 불량한, 또는 저속한 언어를 사용한 글
  4. 타인에 대한 모욕, 비방, 비난 등이 포함된 글
  5. 읽는 이로 하여금 수치심, 공포감, 혐오감 등을 느끼게 하는 글
  6. 타인을 사칭하거나 아이디 도용, 차용 등 개인정보와 사생활을 침해한 글

위의 내용에 명시되어 있지 않더라도 불법적인 내용이거나 공익에 반하는 경우, 작성자의 동의없이 선 삭제조치 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우리지역 추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