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지대] 지금 민주당에게 중요한 것은
[지지대] 지금 민주당에게 중요한 것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달 11일 치러진 국민의힘 전당대회는 이준석 후보가 돌풍을 일으키며 전당대회 흥행 대박을 가져왔다. 36세인 이준석 후보는 43.8% 득표로 당 대표로 선출됐다. 30대가 우리나라 정당사에서 제 1·2당의 당 대표가 된 것은 이준석 대표가 처음이다. 이같이 국민적 지지에 힘입어 국민의힘은 정당 출범 후 역대 최고 지지율을 기록했다.

이준석 대표 선출은 문재인정부 들어 계속되는 ‘내로남불’과 무기력한 제1야당에 대한 국민의 불신과 정치적 피로감 등의 결과다. 아울러 기성 정치판의 틀을 새로 짜고 바꾸려는 국민적 시각에서의 개혁과 열망의 적극적인 표현이다.

이준석 대표는 당원 선거인단 투표(전체 표수 5만5천820표)에서 37.4%를 득표해 나경원 후보(40.9%)에게 불과 3.5%p로 졌다. 이는 그동안 여당에 무기력하고 대안이 없었던 당내 분위기를 신진 정치인을 통해 개혁하고픈 당심이 작용한 것으로 생각한다. 일반국민 여론조사에서는 이 후보(58.8%)가 나 후보(28.3%)를 압도적 차이(30.5%p)로 이긴 것도 이를 반증한다. 이준석 태풍은 일반국민의 전폭적인 지지를 얻은 실체적이고 실존적이다.

지난 11일 서울 여의도 더불어민주당 중앙당사에서 대선 예비경선 컷오프 결과, 추미애·이재명·정세균·이낙연·박용진·김두관(기호순) 후보가 본 경선에 진출했다. 하지만 경선일정 연기, 김경율 논란, 코로나19 확산 등으로 경선 흥행에 실패했다. 본경선은 오디션 프로그램의 ‘슈퍼위크’ 방식을 도입하는 등 이벤트를 마련했다. 지금 민주당에서 가장 중요한 것이 국민적 흥행이 아니다. 촛불정권을 내세우며 출범한 문재인정부의 지난 4년2개월 국정운영을 어떻게 평가하고 계승, 극복해야 할지 고민해야 한다. 국민은 내로남불, 진영논리, 아빠 찬스, 엄마 찬스 등으로 이 정부가 외친 “기회가 평등하고 과정이 공정하고 결과가 정의로운 나라가 되도록 공정과 정의의 가치를 바로 세우겠다”고 했던 약속을 지키지 못했다고 생각하기 때문이다. 특정 진영논리에 끌려 후보를 선택한다면 국민 관심과 지지에서 멀어진다는 점을 간과해서는 안 된다.

김창학 정치부 부국장

 


댓글 운영기준

경기일보 뉴스 댓글은 이용자 여러분들의 자유로운 의견을 나누는 공간입니다.
건전한 여론 형성과 원활한 이용을 위해, 아래와 같은 사항은 삭제할 수 있음을 알려드립니다.

경기일보 댓글 삭제 기준
  1. 기사 내용이나 주제와 무관한 글
  2. 특정 기관이나 상품을 광고·홍보하기 위한 글
  3. 불량한, 또는 저속한 언어를 사용한 글
  4. 타인에 대한 모욕, 비방, 비난 등이 포함된 글
  5. 읽는 이로 하여금 수치심, 공포감, 혐오감 등을 느끼게 하는 글
  6. 타인을 사칭하거나 아이디 도용, 차용 등 개인정보와 사생활을 침해한 글

위의 내용에 명시되어 있지 않더라도 불법적인 내용이거나 공익에 반하는 경우, 작성자의 동의없이 선 삭제조치 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우리지역 추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