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주대병원 "신장이식 수술 1천례 달성"
아주대병원 "신장이식 수술 1천례 달성"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신장이식 1000례 기념사진


아주대병원은 신장이식팀(이식혈관외과 오창권·이수형·방준배, 신장내과 김흥수·신규태, 비뇨의학과 김세중·김선일 교수)이 신장이식 수술 1천례를 달성했다고 19일 밝혔다. 지난 6일 50대 남성에게 뇌사자 신장을 성공적으로 이식한 데 따른 것이다.

신장이식팀은 1995년 6월 첫 신장이식 수술을 시행한 후 2013년에 500례를 달성, 이후 8년 만에 500례를 추가로 시행했다. 최근 8년 동안 연간 평균 64건의 신장이식 수술을 한 셈이다.

아주대병원 신장이식 환자의 1ㆍ5ㆍ10년 생존율은 각각 99%, 95%, 88%이다. 이식 신장 생존율은 1ㆍ5ㆍ10년 각각 99%, 93%, 82%로 나타났다.

신장이식 수술 역사상 가장 오래된 이식 신장은 1995년 뇌사자 신장을 이식한 김 모 환자(58)다. 26년 동안 투석이나 재수술 없이 신장 기능을 잘 유지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병원 관계자는 “뇌사자이식은 생체이식보다 이식 환자 생존율과 이식 신장 생존율이 낮다”며 “ 아주대병원은 전체 신장이식 수술의 절반 이상(50.4%)이 뇌사자 이식이면서도 국립장기조직혈액관리원(KONOS)이 2019년 발표한 전국 이식의료기관 생존율과 비슷한 수치를 기록해 신장이식팀의 우수한 실력을 입증했다”고 말했다.

한편 아주대병원은 국립장기조직혈액관리원이 지정한 ‘뇌사 판정 대상자 관리 전문기관’이다.

체계적인 뇌사자 관리 시스템을 바탕으로 매년 전국에서 가장 많은 수의 뇌사자를 관리한다.

경기도를 비롯해 전국의 생체 공여자를 찾을 수 없는 말기 신부전 환자들에게 이식의 기회를 제공하고 있다.

정자연기자

 


댓글 운영기준

경기일보 뉴스 댓글은 이용자 여러분들의 자유로운 의견을 나누는 공간입니다.
건전한 여론 형성과 원활한 이용을 위해, 아래와 같은 사항은 삭제할 수 있음을 알려드립니다.

경기일보 댓글 삭제 기준
  1. 기사 내용이나 주제와 무관한 글
  2. 특정 기관이나 상품을 광고·홍보하기 위한 글
  3. 불량한, 또는 저속한 언어를 사용한 글
  4. 타인에 대한 모욕, 비방, 비난 등이 포함된 글
  5. 읽는 이로 하여금 수치심, 공포감, 혐오감 등을 느끼게 하는 글
  6. 타인을 사칭하거나 아이디 도용, 차용 등 개인정보와 사생활을 침해한 글

위의 내용에 명시되어 있지 않더라도 불법적인 내용이거나 공익에 반하는 경우, 작성자의 동의없이 선 삭제조치 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우리지역 추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