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업성장 도울 ‘권역별 거점벤처센터’ 부천, 구리, 하남 등 3곳에 조성
창업성장 도울 ‘권역별 거점벤처센터’ 부천, 구리, 하남 등 3곳에 조성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기도가 안정적 창업성장을 도울 ‘권역별 거점벤처센터’를 부천, 구리, 하남 등 3곳에 조성한다.

경기도는 올해부터 도내 창업기업의 지속적이고 안정적인 성장기반을 제공하기 위해 ‘(가칭)권역별 경기거점벤처센터’를 조성한다고 19일 밝혔다. 대상지역은 부천, 구리, 하남 등 3곳이다.

이번 권역별 경기거점벤처센터는 민간 건물을 임차하는 방식으로 운영했던 벤처창업지원센터를 장기·안정적 운영 가능한 공공소유 형태로 전환, 거점화하는 것이 골자다.

기존 민간건물 임차 방식은 계약 만료 시 건물주의 퇴거 요청, 연장 계약 시 임대료 증액 등의 이유로 안정적 운영에 곤란함이 있었기 때문이다.

특히 주변 인프라와 접근성 등을 고려해 경기도가 제시한 표준모델을 바탕으로 조성을 추진함으로써 공간구성 및 규모의 차이 등으로 발생했던 문제점을 보완, 보다 체계적인 창업보육이 가능하도록 한 것이 특징이다.

이를 위해 공공 소유의 공유 재산 또는 장기 임대(10년 이상)가 가능한 연면적 1천600㎡ 이상 창업 공간을 제공할 수 있는 건물을 확보 중인 시ㆍ군, 공공기관을 대상으로 지난 4~5월 사업설명회와 공모를 진행했다.

이어 6월 민간전문가로 구성된 평가위원회를 열어 시설제공능력, 지속가능성, 참여의지, 입지조건, 집적성 등에 대해 서면·대면 심사를 진행해 최종 적합 대상지로 부천, 구리, 하남 3개 시를 선정했다.

부천, 구리, 하남 센터는 각각 서부(부천·김포·광명·시흥), 북동부(구리·남양주·가평·포천), 동부(하남·광주·양평·이천·여주)의 지역 거점벤처센터 역할을 맡아 권역별 전략업종을 중심으로 특화된 창업보육을 펼친다.

도는 해당 시에서 제공한 건물을 대상으로 창업 공간 조성을 위한 재단장(리모델링) 비용 전부와 운영비 일부를 부담하는 방식으로 지원한다.

거점센터별로 기술 융·복합과 원스톱 기업 지원이 가능하도록 창업 입주 공간과 개방형 창업 공간, 교육장, 회의실, 시제품제작소, 메이커스페이스, 공동 협업 공간 등 창업에 필요한 모든 인프라를 갖추도록 할 방침이다.

입주는 시ㆍ군별 계획에 따라 조성이 완료되는 대로 추진되며 이르면 내년부터 입주 가능할 전망이다.

도는 해당 시ㆍ군과 경기도경제과학진흥원과 협업해 창업주기별 맞춤형 통합프로그램 등 종합지원체계를 가동함으로써 거점벤처센터를 명실상부 벤처성장의 요람으로 키워나갈 방침이다.

도는 추후 운영성과를 바탕으로 남부권, 남동부권 등 총 8개 권역으로 확대하는 방안을 검토할 방침이다. 아울러 기존 민간소유 11곳은 일정 기간 유지·운영하되, 권역별 센터와 흡수 통합하는 방식으로 점진 폐지할 방침이다.

김평원 창업지원과장은 “공공 창업 인프라를 적극 활용한 창업 공간 조성과 초기 창업기업부터 성장단계 기업 육성을 위해 통합프로그램을 적극 지원할 것”이라며 “권역별 특화 산업 육성을 위한 혁신 창업 생태계 조성하는 데 박차를 가하겠다”고 말했다.

김창학기자

 


댓글 운영기준

경기일보 뉴스 댓글은 이용자 여러분들의 자유로운 의견을 나누는 공간입니다.
건전한 여론 형성과 원활한 이용을 위해, 아래와 같은 사항은 삭제할 수 있음을 알려드립니다.

경기일보 댓글 삭제 기준
  1. 기사 내용이나 주제와 무관한 글
  2. 특정 기관이나 상품을 광고·홍보하기 위한 글
  3. 불량한, 또는 저속한 언어를 사용한 글
  4. 타인에 대한 모욕, 비방, 비난 등이 포함된 글
  5. 읽는 이로 하여금 수치심, 공포감, 혐오감 등을 느끼게 하는 글
  6. 타인을 사칭하거나 아이디 도용, 차용 등 개인정보와 사생활을 침해한 글

위의 내용에 명시되어 있지 않더라도 불법적인 내용이거나 공익에 반하는 경우, 작성자의 동의없이 선 삭제조치 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우리지역 추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