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초점] 경기지역 역대 폭염일수 1·3·4·5위, 최근 10년 이내 집중…뜨거워지는 경기도
[뉴스초점] 경기지역 역대 폭염일수 1·3·4·5위, 최근 10년 이내 집중…뜨거워지는 경기도
  • 채태병 기자 ctb@kyeonggi.com
  • 입력   2021. 07. 20   오후 9 : 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기지역에 폭염특보가 내려진 20일 오후 수원 시내 한 도로 아스팔트 위로 뜨거운 열기를 머금은 아지랑이가 피어오르고 있다. 김시범기자
경기지역에 폭염특보가 내려진 20일 오후 수원 시내 한 도로 아스팔트 위로 뜨거운 열기를 머금은 아지랑이가 피어오르고 있다. 김시범기자

경기도가 뜨거워지고 있다.

경기지역에서 역대 최다 폭염일수를 기록한 상위 5개 연도 중 4개가 최근 10년 이내 분포했고, 폭염으로 인한 온열질환 신고도 2015년 이후 매년 세자릿수를 유지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19일 기상청 기상현상일수 자료를 분석한 결과, 통계 작성이 시작된 1973년부터 지난해까지 역대 최다 폭염일수를 기록한 연도는 2018년(31.2일)이었다.

이어 1994년(26.7일), 2016년(20.5일), 2012년(14.7일), 2019년(14.2일) 등 순으로 집계됐다. 도내 역대 최다 폭염일수 연도 1ㆍ3ㆍ4ㆍ5위가 최근 10년 이내 포진돼 있는 셈이다.

또 지난해의 경우 1월 기온이 1973년 이후 역대 최고로 높았다. 지난해 1월 평균기온은 1.4℃로 평년보다 무려 4.2℃ 높아 역대 가장 따뜻했으며, 이에 따라 한파일수도 0일을 기록했다.

지난해 2월도 평균기온이 2.2℃로 집계돼 역대 4위(평년 대비 +2.3℃)로 높았고, 3월은 7.1℃를 기록해 역대 3위(평년 대비 +2.1℃)에 자리했다.

이처럼 도내 기온이 역대 최고치를 거듭 갱신, 고온으로 인한 기후위기 문제의 심각성이 대두되고 있다.

질병관리청에 따르면 폭염으로 인한 도내 온열질환 신고는 2014년 62건으로 집계된 이후 매년 세자릿수를 유지 중이다.

2015년 115건, 2016년 358건, 2017년 217건 등을 기록했다.

2018년에는 온열질환 신고가 무려 937건에 달했다. 이는 최근 10년간 총 신고(2천479건)의 62.2%에 해당하는 수치다. 역대 최다 폭염일수를 기록한 연도인 만큼, 온열질환 피해도 극심했던 것으로 분석됐다.

2019년에는 338건, 지난해는 176건의 온열질환 신고가 접수됐다.

경기도는 이 같은 기후위기에 대응하고자 ‘경기도 기후변화 적응대책’을 마련, 세부시행계획을 수립해 관련 사업 이행에 나설 예정이다. 앞서 지난 5월에는 국내 243개 지방정부와 공동으로 ‘2050 탄소중립’을 선언했고, 지난해 7월에는 ‘경기도형 그린뉴딜’ 정책을 발표한 바 있다.

도 관계자는 “기후위기는 생활과 직결되는 문제인 만큼, 탄소인지예산 도입 등 탄소중립 실현을 위한 정책 추진에 나설 것”이라며 “도민 참여 유도와 정책의 이행 기반 강화를 위한 관련 제도 정비도 이어가겠다”고 말했다.

채태병기자

 


관련기사
[뉴스초점] 기후위기 방치 시 ‘포천 사과’ 사라지고, ‘말라리아’ 창궐 경기도가 지속적인 기온 상승으로 인한 기후위기를 맞은 가운데 이를 방치한 미래에는 도내 특산물인 ‘포천 사과’가 사라지고, 감염병 ‘말라리아’가 창궐할 것이란 예측이 나왔다.이를 예방하기 위해 전문가들은 탄소중립의 필요성 및 비전을 공론화하고, 사회 전 분야가 참여하는 협약을 통해 현실성 있는 실천방안을 마련해야 한다고 조언했다.국제연합(UN) 산하의 기후 관련 협의체 IPCC(Intergovernmental Panel on Climate Change)는 인간활동이 대기에 미치는 복사량으로 정한 온실가스 농도를 대표농도경로(RCP)

댓글 운영기준

경기일보 뉴스 댓글은 이용자 여러분들의 자유로운 의견을 나누는 공간입니다.
건전한 여론 형성과 원활한 이용을 위해, 아래와 같은 사항은 삭제할 수 있음을 알려드립니다.

경기일보 댓글 삭제 기준
  1. 기사 내용이나 주제와 무관한 글
  2. 특정 기관이나 상품을 광고·홍보하기 위한 글
  3. 불량한, 또는 저속한 언어를 사용한 글
  4. 타인에 대한 모욕, 비방, 비난 등이 포함된 글
  5. 읽는 이로 하여금 수치심, 공포감, 혐오감 등을 느끼게 하는 글
  6. 타인을 사칭하거나 아이디 도용, 차용 등 개인정보와 사생활을 침해한 글

위의 내용에 명시되어 있지 않더라도 불법적인 내용이거나 공익에 반하는 경우, 작성자의 동의없이 선 삭제조치 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우리지역 추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