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택해경, 불법 조업한 선장 해상 추격 3시간만에 검거
평택해경, 불법 조업한 선장 해상 추격 3시간만에 검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천 앞바다에서 7t급 무등록 어선을 타고 불법 고기잡이를 한 50대 선장이 해경에게 붙잡혔다.

평택해양경찰서는 24일 A씨(52)를 해양경비법, 수산업법 위반 혐의로 불구속 입건해 조사하고 있다.

A씨는 지난 23일 밤 10시 30분께 인천 영흥도 남쪽 해상에서 무등록 어선을 타고 불법으로 고기잡이하다가 순찰 중인 평택해경에 적발됐다.

평택해경은 A씨가 검문검색에 응하지 않고 배를 몰고 도주하자 해상 추격 3시간 만인 이날 새벽 1시 30분께 A씨를 검거했다.

A씨는 해가 진 뒤 인천과 경기 남부 해상에서 사용이 금지된 불법 어구로 바다 밑바닥을 훑으며 조업하는 방식으로 개불 등을 채취한 것으로 알려졌다.

평택해경 관계자는 “불법 어업을 막기 위해 해상 순찰을 강화할 것”이라고 밝혔다.

평택=정정화기자
 

 


댓글 운영기준

경기일보 뉴스 댓글은 이용자 여러분들의 자유로운 의견을 나누는 공간입니다.
건전한 여론 형성과 원활한 이용을 위해, 아래와 같은 사항은 삭제할 수 있음을 알려드립니다.

경기일보 댓글 삭제 기준
  1. 기사 내용이나 주제와 무관한 글
  2. 특정 기관이나 상품을 광고·홍보하기 위한 글
  3. 불량한, 또는 저속한 언어를 사용한 글
  4. 타인에 대한 모욕, 비방, 비난 등이 포함된 글
  5. 읽는 이로 하여금 수치심, 공포감, 혐오감 등을 느끼게 하는 글
  6. 타인을 사칭하거나 아이디 도용, 차용 등 개인정보와 사생활을 침해한 글

위의 내용에 명시되어 있지 않더라도 불법적인 내용이거나 공익에 반하는 경우, 작성자의 동의없이 선 삭제조치 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우리지역 추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