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희룡, “차원이 다른 대한민국 열겠다” 대선 출마 공식 선언
원희룡, “차원이 다른 대한민국 열겠다” 대선 출마 공식 선언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민의힘 원희룡 제주도지사(57)는 25일 “클래스가 다른 나라, 차원이 다른 대한민국을 만들기 위해 제20대 대통령 선거 출마를 선언한다”고 밝혔다.

원 지사는 이날 영상으로 대선 출마를 공식 선언하고, “국민 한 사람의 행복이 소중한 나라, 다음 세대가 더 잘 사는 나라, 사람과 자연 그리고 문명이 공존하는 나라”를 비전으로 제시했다.

그는 “높은 국민, 낮은 정부, 겸손한 권력으로 차원이 다른 대한민국을 열겠다”면서 “문재인 정부의 모든 것을 되돌려놓겠다. 무너뜨린 공정을 굳건히 세우겠다. 꽉 막힌 혁신의 길을 힘차게 열겠다”고 밝혔다. 또한 “국가가 해야 할 일과 하지 말아야 할 일을 분명하게 구분하겠다”며 “법치 파괴, 소득주도성장, 임대차 3법, 탈원전, 주 52시간제, 경제와 일자리, 집값, 에너지, 대한민국을 망친 그 모든 실패한 정책을 되돌려 놓겠다”고 지적했다.

원 지사는 이어 “혈세가 아니라 ‘국가 찬스’로 기회를 뿌리겠다”면서 “보육, 교육, 실업, 빈곤, 창업 그리고 청년 분야에서 담대한 국가 찬스를 제공하겠다”고 피력했다.

아울러 “원희룡은 정권 간의 보복과 관련이 없다. 승복할 수 있는 심판, 미래로 가는 청산은 원희룡이라야 가능하다”며 “지난 대선에서 실패한 사람으로는 안 된다, 가장 깨끗하고, 젊고, 혁신적인 사람으로 싸워야 한다”고 주장했다.

원 지사는 “국가의 존재 이유는 국민의 생존”이라면서 “100조원 규모의 담대한 회복 프로젝트를 추진하겠다”고 공약했다.

특히 그는 “실패한 정권이 더 무서운 권력으로 연장되는 것을 막는데 함께 해달라”며 “정권교체에 이길 수 있는 대통령을 넘어 모두가 승복하고 미래로 전진할 수 있는 대통령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원 지사는 기자간담회에서 윤석열 전 검찰총장에 대해 “윤 전 총장과 힘을 합해야 하고 지지를 하나로 합쳐내야만 정권교체를 현실로 만들 수 있다”며 “국민의힘 경선주자로 충실하겠지만 정권교체 파이를 키울 수 있는 구심으로서의 역할 위해서 발언과 행동을 해나가겠다”고 밝혔다.

김재민기자

 


댓글 운영기준

경기일보 뉴스 댓글은 이용자 여러분들의 자유로운 의견을 나누는 공간입니다.
건전한 여론 형성과 원활한 이용을 위해, 아래와 같은 사항은 삭제할 수 있음을 알려드립니다.

경기일보 댓글 삭제 기준
  1. 기사 내용이나 주제와 무관한 글
  2. 특정 기관이나 상품을 광고·홍보하기 위한 글
  3. 불량한, 또는 저속한 언어를 사용한 글
  4. 타인에 대한 모욕, 비방, 비난 등이 포함된 글
  5. 읽는 이로 하여금 수치심, 공포감, 혐오감 등을 느끼게 하는 글
  6. 타인을 사칭하거나 아이디 도용, 차용 등 개인정보와 사생활을 침해한 글

위의 내용에 명시되어 있지 않더라도 불법적인 내용이거나 공익에 반하는 경우, 작성자의 동의없이 선 삭제조치 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우리지역 추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