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지대] 강유정의 삭발 투혼
[지지대] 강유정의 삭발 투혼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운동 선수들의 ‘몸무게와의 전쟁’은 눈물겹다. 유도, 레슬링, 복싱, 태권도 등 몸무게로 체급을 나누는 종목의 선수들은 체중 조절을 하느라 상상할 수 없는 고통을 겪는다. 100~200g의 차이로 경기에 나설 수 없기 때문에 몇 g이라도 줄이기 위한 노력은 처절하다.

올림픽 등의 경기에서 몸무게를 재는 ‘계체(計體)’는 중요한 통과 의례다. 선수들은 계체 통과를 위해 2~3일 전부터 아예 굶기도 한다. 사우나에 들어가 수분을 빼내기도 하고, 때를 밀기도 한다. 손톱, 발톱도 다 깎는다. 계체 전 계속 침을 밷기도 한다. 몸무게를 조금이라도 줄이려는 선수들의 노력에는 피와 땀, 눈물 등이 녹아 있다.

도쿄올림픽에 참가한 한국 유도 여자 48㎏급 대표 강유정(25)은 24일 경기에 삭발한 모습으로 나타났다. 전날 공식 계체를 앞두고 몸무게가 줄지않아 머리카락을 밀어버린 것이다. 지난해 10월부터 왼쪽 무릎 통증이 심했던 그는 혹독한 훈련을 하면서 체중 조절을 제대로 할 수 없었다. 결국 경기 전날까지 계체 통과가 어려웠다.

48㎏급은 48.5㎏까지 계체를 통과할 수 있다. 강유정은 종일 음식을 먹지 않았지만, 전날 오후 6시 몸무게는 48.850㎏이었다. 계속 뛰었지만, 오후 7시의 체중은 48.750㎏였다. 포기하지 않고 또 뛰었다. 침을 뱉고 또 뱉었다. 결국 탈수가 와 쓰러졌다. 긴급처치를 받고 침을 뱉어 수분을 더 빼냈다. 그리고 오후 7시 55분, 체중계에 올랐을 때 눈금은 48.650㎏이었다. 150g을 더 줄여야 했다. 강유정은 삭발을 결심했다. 급하게 문구용 가위를 구해 머리카락을 모두 잘랐다. 오후 8시, 체중계에 올랐을 때 그의 몸무게는 48.5㎏이었다.

강유정은 그렇게 머리카락을 포기하며 경기에 나섰으나 아쉽게 첫 판에서 패했다. 만신창이가 된 몸이 말을 듣지 않았고, 슬로베니아 선수에게 한판승을 내주며 탈락했다. 강유정이 도쿄올림픽 무대에 선 시간은 2분이었다. 그는 경기 뒤 “머리카락은 내게 중요하지 않았다”며 “아쉬운 결과가 나왔지만 무너지지 않고 일어나겠다”고 했다. 목소리는 살짝 떨렸으나 그는 눈물을 흘리지 않았다.

이연섭 논설위원

 


댓글 운영기준

경기일보 뉴스 댓글은 이용자 여러분들의 자유로운 의견을 나누는 공간입니다.
건전한 여론 형성과 원활한 이용을 위해, 아래와 같은 사항은 삭제할 수 있음을 알려드립니다.

경기일보 댓글 삭제 기준
  1. 기사 내용이나 주제와 무관한 글
  2. 특정 기관이나 상품을 광고·홍보하기 위한 글
  3. 불량한, 또는 저속한 언어를 사용한 글
  4. 타인에 대한 모욕, 비방, 비난 등이 포함된 글
  5. 읽는 이로 하여금 수치심, 공포감, 혐오감 등을 느끼게 하는 글
  6. 타인을 사칭하거나 아이디 도용, 차용 등 개인정보와 사생활을 침해한 글

위의 내용에 명시되어 있지 않더라도 불법적인 내용이거나 공익에 반하는 경우, 작성자의 동의없이 선 삭제조치 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우리지역 추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