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년 지방선거 누가뛰나] 인천 계양구청장
[내년 지방선거 누가뛰나] 인천 계양구청장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3선 연임 제한 ‘무주공산’… 여야 후보군, 물밑경쟁 치열

내년 6월1일에 열리는 ‘제8회 전국동시지방선거’의 인천 계양구청장 선거는 ‘무주공산’을 차지하기 위한 후보들의 물밑경쟁이 벌써부터 치열하다. 더불어민주당의 박형우 현 구청장이 3번 연임해 더이상 출마하지 못하기 때문이다.

계양구는 전통적으로 진보 성향이 우세한 지역으로 꼽힌다. 현재 송영길 민주당 당대표(계양을)는 이곳에서만 무려 5번 국회의원에 당선하는 등 굳게 자리를 지키고 있다. 유동수 인천시당위원장(계양갑)도 재선 출신인데다, 앞서 신학용 전 국회의원도 이곳에서 3선을 했다.

이 때문에 민주당 내 경선이 사실상 구청장 선거처럼 치열한 분위기일 가능성이 높다. 다만 최근 서울시장 보궐선거 등에서 국민의힘 지지율이 민주당을 역전하는 등 양당간 지지율 격차가 좁혀지고, 대선 결과에 따른 변수 가능성도 있어 예단하기엔 이르다.

지역 정가에서는 이번 선거에서 철도망 부재 문제의 해결이 핵심으로 떠오를 것으로 예상한다. 서울·경기로 출퇴근하는 직장인이 많은데다, ‘3기 신도시’인 계양테크노밸리(TV)도 지하철 등 광역철도망이 없기 때문이다.

민주당에서는 현재 인천시의회의 손민호·이용범 의원, 김광 인천시 비서실장, 김월용 인천인재평생교육진흥원 원장 등 자천타천으로 이름이 오르내리는 후보만 9명에 달한다.

손 시의원은 7대 계양구의원을 지내고, 8대 시의원에 당선해 현재 행정안전위원장을 맡고 있다. 손 시의원은 인천시의 각종 사업을 계양구 현안과 연계해 추진할 수 있는 후보로 꼽힌다. 그는 계양 지역을 디지털 도시, 교육 특구 등으로 만드는 데 관심을 갖고 있다. 이 시의원은 3선으로 8대 전반기 의장을 지냈다. 이 시의원은 의장을 지내며 각종 계양지역 현안 해결에 힘써왔으며, 주민과 스킨십을 자주하며 본인만의 지지기반을 착실히 다지고 있다는 평가다.

김 비서실장은 송 대표가 민선 5기 인천시장 재직시절에도 비서실에서 근무하는 등 계양지역을 잘 파악하고 있는데다 정무적인 감각도 뛰어난 것이 장점이다. 민선 7기 출범 이후 박남춘 인천시장과 함께 발을 맞추고 있다. 주민을 위한 ‘젊은 일꾼’이라는 이미지가 강하다. 김 인재평생교육진흥원 원장은 폴리텍대학교 인천캠퍼스 총장을 지내고, 인천시일자리위원회 공동위원장을 역임했다. 직접 출마 의사를 밝히지는 않고 있지만, 강력한 후보로 물망에 오른다.

이 밖에도 나대기 민주평통 계양구협의회 회장, 박성민·김종득 시의원, 윤환·박해진 구의원 등도 구청장 후보군에 이름을 올리고 있다.

국민의힘에서는 이병학 구의원이 가장 먼저 출사표를 던진 상태다. 이 의원은 5·7·8대 구의원으로 8대 전반기에는 구의회 부의장을 맡기도 했다. 3선 구의원인 만큼 지역 현안에 밝다는 평가를 받는다. 20년간 다양한 봉사단체에서 활동해 복지 분야에도 관심이 많다.

고영훈 전 구의원도 출마를 준비중이다. 고 전 의원은 경찰공무원 출신으로 1993년 계양경찰서로 발령받아 2012년 정년퇴임한 뒤 7대 구의원을 지냈다. 2018년 계양구청장 후보로 출마해 고배를 마셨지만, 재도전 의지가 강하다.

정의당에서는 박인숙 정의당 부대표가 출마한다. 그는 계양구위원장도 맡고 있다. 전국먹거리연대 공동대표, 인천학교급식시민모임 공동대표를 하는 등의 활동을 하고 있으며 기후위기에 대한 계양지역의 역할을 강조하고 있다.

김유순 계양구의회 의장은 무소속으로 출마한다. 김 의장은 제8대 구의회 후반기 의장 선출 과정에서 당론을 어기고 의장을 연임했다는 이유로 민주당에서 제명당했다. 4선 의원인 만큼 폭넓은 의정활동 경험을 바탕으로 계양 지역의 재개발·원도심 재생사업을 효과적으로 이끌어나가겠다는 출마의 변을 밝힌 상태다.

김보람기자

 


댓글 운영기준

경기일보 뉴스 댓글은 이용자 여러분들의 자유로운 의견을 나누는 공간입니다.
건전한 여론 형성과 원활한 이용을 위해, 아래와 같은 사항은 삭제할 수 있음을 알려드립니다.

경기일보 댓글 삭제 기준
  1. 기사 내용이나 주제와 무관한 글
  2. 특정 기관이나 상품을 광고·홍보하기 위한 글
  3. 불량한, 또는 저속한 언어를 사용한 글
  4. 타인에 대한 모욕, 비방, 비난 등이 포함된 글
  5. 읽는 이로 하여금 수치심, 공포감, 혐오감 등을 느끼게 하는 글
  6. 타인을 사칭하거나 아이디 도용, 차용 등 개인정보와 사생활을 침해한 글

위의 내용에 명시되어 있지 않더라도 불법적인 내용이거나 공익에 반하는 경우, 작성자의 동의없이 선 삭제조치 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우리지역 추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