힘 받는 이재용 복귀설…“국민과 정재계도 가석방 원해”
힘 받는 이재용 복귀설…“국민과 정재계도 가석방 원해”
  • 김경수 기자 2ks@kyeonggi.com
  • 입력   2021. 07. 26   오후 6 : 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다음 달 8·15 광복절 가석방 심사 대상자 명단에 포함된 것으로 알려진 가운데 국민 3명 중 2명이 이 부회장의 가석방에 찬성 의사를 밝힌 것으로 나타났다.

26일 여론조사 전문기관 리얼미터는 YTN의 의뢰로 전국 만 18세 이상 남녀 500명을 대상으로 설문조사를 실시한 결과 응답자의 66.6%가 ‘경제 활성화를 위해 가석방해야 한다’라고 답했다. 반면 ‘특혜 소지가 있으니 가석방하면 안 된다’라는 응답은 28.2%로 조사됐고, ‘잘 모르겠다’는 5.2%였다.

그간 정ㆍ재계가 꾸준하게 이 부회장의 사면을 요구한 데 이어 국민 세 명 중 두 명이 가석방을 지지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 부회장의 조기 출소 가능성에 힘이 실리는 형국이다.

정치계는 앞서 미국과 중국, 대만 등 세계 각국이 반도체 패권 경쟁에서 주도권을 확보하기 위해 치열한 경쟁을 벌이고 있는 가운데 삼성전자가 이 부회장의 부재로 적극적인 행보를 못 하고 있다며 지적했다.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장인 이원욱 더불어민주당 의원(화성을)은 지난 24일 페이스북을 통해 이 부회장 사면의 필요성을 공개적으로 밝혔다. 이 의원은 “4차 산업혁명에서 반도체는 필수 불가결한 존재로 기술의 한 끗 차이가 전쟁에서 승자와 패자를 가를 것”이라며 “이 부회장의 가석방을 통해 삼성이 반도체 초격차 전쟁에서 앞장설 수 있도록 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경기지역 경제계도 경기침체 및 코로나19 팬데믹을 극복하려면 세계적 기업인 삼성전자 총수 이 부회장의 특별사면을 검토해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경기경영자총협회는 장기간 경기침체, 코로나19, 최저임금 인상 등 한국경제가 위기를 맞은 상황에서 재도약을 위해서는 반드시 이 부회장의 사면이 필요하다면서 미국과 중국이 반도체 전쟁을 하는 와중에 삼성전자 오너가 경영에 복귀하면 지역을 넘어 한국경제가 큰 힘을 받을 것으로 본다고 전망했다.

경기도의 한 상공회의소 관계자도 “반도체, 배터리 등 미래 산업에 있어 대한민국 경제에서 중추적인 역할을 하는 삼성전자가 힘을 받기 위해서는 이 부회장의 경영 복귀가 최우선”이라고 말했다.

한편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은 26일 형기의 60%를 복역해 가석방 심사 기준을 충족했다. 가석방 심사위는 수형자의 수용 생활 태도와 범죄 유형에 따라 7개 유형으로 구분하고, 경비처우급과 재범예측지표로 도출된 등급별로 세분화해 다음 달 초 이 부회장에 대한 적격 심사를 진행할 예정이다.

김경수기자

 


댓글 운영기준

경기일보 뉴스 댓글은 이용자 여러분들의 자유로운 의견을 나누는 공간입니다.
건전한 여론 형성과 원활한 이용을 위해, 아래와 같은 사항은 삭제할 수 있음을 알려드립니다.

경기일보 댓글 삭제 기준
  1. 기사 내용이나 주제와 무관한 글
  2. 특정 기관이나 상품을 광고·홍보하기 위한 글
  3. 불량한, 또는 저속한 언어를 사용한 글
  4. 타인에 대한 모욕, 비방, 비난 등이 포함된 글
  5. 읽는 이로 하여금 수치심, 공포감, 혐오감 등을 느끼게 하는 글
  6. 타인을 사칭하거나 아이디 도용, 차용 등 개인정보와 사생활을 침해한 글

위의 내용에 명시되어 있지 않더라도 불법적인 내용이거나 공익에 반하는 경우, 작성자의 동의없이 선 삭제조치 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우리지역 추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