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촌고 남다민, 협회장배 볼링대회 여고부 2관왕
평촌고 남다민, 협회장배 볼링대회 여고부 2관왕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개인전과 5인조전 우승 차지…청소년대표 윤소정은 마스터즈 우승

남다민(안양 평촌고)이 제22회 대한볼링협회장배 전국볼링대회 여고부서 대회 2관왕을 차지했다.

남다민은 26일 전주 스타볼링장에서 열린 대회 16일째 여고부 개인전서 총 863점(평균 215.8점)을 기록, 천서아(충남 북일여고ㆍ817점)와 신은서(인천 연수여고ㆍ806점)를 꺾고 정상에 올랐다.

남다빈은 여고부 5인조전서도 이수정ㆍ정수민ㆍ김지선ㆍ박시은과 팀을 이뤄 총 3천808점(평균 190.4점)으로 양주 덕정고(3천739점)와 구리 토평고(3천723점)를 꺾고 우승하는데 기여해 대회 2관왕에 올랐다.

또 윤소정(수원유스클럽)은 여고부 마스터즈서 총 2천201점(평균 220.1점)을 기록해 남다민(1천990점)과 김정아(대구 학남고ㆍ1천962점)를 제치고 우승했다.

2인조전서는 구리 토평고가 남녀 동반 패권을 안았다.

토평고는 여고부 2인조전서 장예진ㆍ하채연이 총 1천603점(평균 200.4점)으로 정상에 섰고, 남고부 2인전서도 최민우ㆍ한성민이 총 1천860점(평균 232.5점)의 기록으로 금메달을 획득했다.

한편 인천 연수고도 남고부 5인조전서 손규원ㆍ노영도ㆍ김태영ㆍ배은찬ㆍ김형준ㆍ서민재가 출전해 총 4천185점(평균 209.3점)으로 정상에 섰다.

권재민기자

 


댓글 운영기준

경기일보 뉴스 댓글은 이용자 여러분들의 자유로운 의견을 나누는 공간입니다.
건전한 여론 형성과 원활한 이용을 위해, 아래와 같은 사항은 삭제할 수 있음을 알려드립니다.

경기일보 댓글 삭제 기준
  1. 기사 내용이나 주제와 무관한 글
  2. 특정 기관이나 상품을 광고·홍보하기 위한 글
  3. 불량한, 또는 저속한 언어를 사용한 글
  4. 타인에 대한 모욕, 비방, 비난 등이 포함된 글
  5. 읽는 이로 하여금 수치심, 공포감, 혐오감 등을 느끼게 하는 글
  6. 타인을 사칭하거나 아이디 도용, 차용 등 개인정보와 사생활을 침해한 글

위의 내용에 명시되어 있지 않더라도 불법적인 내용이거나 공익에 반하는 경우, 작성자의 동의없이 선 삭제조치 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우리지역 추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