길가에 쓰러진 시민 구한 의인들 “사람 살려야겠단 생각 뿐”
길가에 쓰러진 시민 구한 의인들 “사람 살려야겠단 생각 뿐”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 14일 인천 남동구 논현동의 한 길거리에서 박정선씨(26)와 홍혜연씨(44)가 갑작스레 쓰러진 환자에게 심폐소생술(CPR)을 하고 있다.인천소방본부제공

“코로나19고 뭐고 사람을 살려야겠다는 생각 뿐이었습니다.”

최근 심폐소생술로 30대 여성의 목숨을 구한 홍혜연씨(44)는 당연한 일을 한 것이라며 이렇게 말했다.

지난 14일 인천 남동구 논현동의 한 길거리에서 통화 중이던 A씨는 갑자기 정신을 잃고 쓰러졌다. 얼굴은 새파랗게 질렸고, 호흡을 제대로 하지 못했다.

우연히 현장을 지나다 이를 본 홍씨는 엎드려 있는 A씨를 곧장 똑바로 눕혔다.

인근 학원에서 근무하는 박정선씨(26)도 이 모습을 보자마자 한 치의 망설임 없이 거리로 뛰어 나와 심폐소생술(CPR)을 시작했다. 30도를 웃도는 폭염에 땀이 비오듯 쏟아졌지만, 홍씨와 박씨는 쉴 틈 없이 교대로 CPR을 이어갔다. 이들의 초동 대처 덕에 A씨는 119구급대가 도착한 뒤 응급조치를 받고 호흡과 맥박이 돌아왔다.

A씨는 최근 건강을 회복해 지역 주민 커뮤니티에 홍씨와 박씨를 찾고 싶다는 글을 올렸다. 지역 커뮤니티에 가입해있던 소방대원은 이 글을 보고 이들의 만남을 주선했다.

박씨는 “골든타임이 중요하다고 생각해서 강의 중에 헐레벌떡 뛰어나왔다”며 “워터파크 아르바이트와 워크숍 때 배워둔 CPR 교육이 큰 도움이 됐다”고 했다.

한편, 인천소방본부는 ‘골든타임 확보 기여 119신고자 포상제도’에 따라 이들에게 기념품을 증정하고 CPR로 생명을 구한 사람에게 수여하는 ‘하트세이버’로 추천할 계획이다.

강우진기자

 


댓글 운영기준

경기일보 뉴스 댓글은 이용자 여러분들의 자유로운 의견을 나누는 공간입니다.
건전한 여론 형성과 원활한 이용을 위해, 아래와 같은 사항은 삭제할 수 있음을 알려드립니다.

경기일보 댓글 삭제 기준
  1. 기사 내용이나 주제와 무관한 글
  2. 특정 기관이나 상품을 광고·홍보하기 위한 글
  3. 불량한, 또는 저속한 언어를 사용한 글
  4. 타인에 대한 모욕, 비방, 비난 등이 포함된 글
  5. 읽는 이로 하여금 수치심, 공포감, 혐오감 등을 느끼게 하는 글
  6. 타인을 사칭하거나 아이디 도용, 차용 등 개인정보와 사생활을 침해한 글

위의 내용에 명시되어 있지 않더라도 불법적인 내용이거나 공익에 반하는 경우, 작성자의 동의없이 선 삭제조치 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우리지역 추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