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이안ㆍ이주명, 문체부장관기역도 여고부 동반 ‘3관 바벨’
김이안ㆍ이주명, 문체부장관기역도 여고부 동반 ‘3관 바벨’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각 64ㆍ71㎏급서 인상ㆍ용상ㆍ합계 석권…76㎏급 윤예진은 은메달 2개
여고부 64㎏급 3관왕 김이안.안산공고 제공/
여고부 64㎏급 3관왕 김이안.안산공고 제공/여고부 71㎏급 3관왕 이주명.청명고 제공

김이안(안산공고)과 이주명(수원 청명고)이 제48회 문화체육관광부장관기 전국시ㆍ도학생역도대회에서 나란히 여자 고등부 3관왕에 올랐다.

김이안은 28일 강원도 양구 용하체육관에서 벌어진 대회 6일째 여고부 64㎏급 인상 2차 시기서 82㎏을 들어 최세영(서울체고ㆍ75㎏)을 가볍게 따돌리고 우승한 뒤, 용상 2차 시기서 108㎏을 기록해 최세영(102㎏)을 6㎏ 차로 누르고 1위를 차지했다. 합계서도 김이안은 190㎏으로 최세영에 13㎏ 앞선 금메달을 보태 3관왕이 됐다.

또 여고부 71㎏급서는 이주명이 인상 3차 시기서 72㎏을 성공시켜 이지원(김해 영운고ㆍ71㎏)을 1㎏ 앞서 1위를 차지한 후, 용상서도 94㎏을 들어 87㎏을 든 이지원에 앞서며 우승해 합계 166㎏으로 3개의 금메달을 목에 걸었다.

이로써 이주명과 김이안은 지난 2019년 중등부에서 64㎏급, 71㎏급서 나란히 3관왕을 오른 것을 시작으로, 지난해는 서로 체급을 바꿔 동반 3관왕, 고교생인 올해 또다시 체급을 바꿔 3관왕에 오르는 등 3년 연속 대회 3관왕을 함께 했다. 김이안은 지난달 전국선수권 2관왕에 이은 시즌 두 번째 정상 등극이다.

한편, 여고부 76㎏급 경기에서는 윤예진(안산공고)이 인상서 83㎏으로 동메달에 그쳤으나, 용상서 101㎏을 들어 김자현(서부산공고ㆍ106㎏)에 이어 준우승을 차지했다. 합계서도 윤예진은 184㎏으로 은메달을 추가했다.

황선학기자

 


댓글 운영기준

경기일보 뉴스 댓글은 이용자 여러분들의 자유로운 의견을 나누는 공간입니다.
건전한 여론 형성과 원활한 이용을 위해, 아래와 같은 사항은 삭제할 수 있음을 알려드립니다.

경기일보 댓글 삭제 기준
  1. 기사 내용이나 주제와 무관한 글
  2. 특정 기관이나 상품을 광고·홍보하기 위한 글
  3. 불량한, 또는 저속한 언어를 사용한 글
  4. 타인에 대한 모욕, 비방, 비난 등이 포함된 글
  5. 읽는 이로 하여금 수치심, 공포감, 혐오감 등을 느끼게 하는 글
  6. 타인을 사칭하거나 아이디 도용, 차용 등 개인정보와 사생활을 침해한 글

위의 내용에 명시되어 있지 않더라도 불법적인 내용이거나 공익에 반하는 경우, 작성자의 동의없이 선 삭제조치 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우리지역 추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