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축구, 조 1위로 올림픽 3회 연속 8강 진출 쾌거
한국 축구, 조 1위로 올림픽 3회 연속 8강 진출 쾌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B조 최종전서 온두라스 6-0 대파…와일드카드 황의조, 해트트릭 맹활약
28일 일본 요코하마 국제경기장에서 열린 2020 도쿄올림픽 남자축구 조별리그 B조 3차전 대한민국과 온두라스의 경기서 전반 한국의 와일드카드 황의조(16번)가 자신의 두 번째 골이자 팀의 세 번째 골을 넣은 뒤 세리머니를 하고 있다.연합뉴스
28일 일본 요코하마 국제경기장에서 열린 2020 도쿄올림픽 남자축구 조별리그 B조 3차전 대한민국과 온두라스의 경기서 전반 한국의 와일드카드 황의조(16번)가 자신의 두 번째 골이자 팀의 세 번째 골을 넣은 뒤 세리머니를 하고 있다.연합뉴스

한국 올림픽 축구 대표팀이 2020 도쿄올림픽 조별리그 최종전서 온두라스에 5년 전 패배를 설욕하며 3회 연속 8강에 올랐다.

한국은 28일 일본 요코하마 인터내셔널 스타디움서 열린 온두라스와의 남자 축구 조별리그 B조 최종 3차전서 와일드카드 공격수 황의조(보르도)의 해트트릭에 힘입어 6대0 대승을 거뒀다.

온두라스는 직전 대회인 2016년 리우데자네이루 올림픽 8강서 한국과 맞서 당시 한국이 압도적인 경기를 펼치고도 불의의 일격을 당해 0대1로 패하며 2회 연속 4강 진출을 막았던 팀이다.

한국은 전반 초반부터 온두라스를 밀어붙였다. 전반 9분 이동준(울산)이 오른쪽 측면서 가운데로 돌파하는 과정서 데카스에게 다리가 걸려 넘어지며 페널티킥을 얻어냈다. 키커로 나선 황의조가 강한 슈팅으로 온두라스 골문 왼쪽 상단을 갈라 선취골을 뽑았다.

기세가 오른 한국은 전반 16분 코너킥 상황서 온두라스의 멜렌데스가 공을 향해 뛰어가던 정태욱(대구)의 유니폼을 잡아 끌며 다시 페널티킥을 얻어냈다. 이번에는 원두재(울산)가 키커로 나서 골문 왼쪽 상단에 꽂아넣으며 2대0으로 달아났다.

일찌감치 승기를 잡은 한국은 전반 38분 상대 페널티 박스 정면에서 이동준이 공을 몰고 나가던 중 멜렌데스가 잡아 끌어 퇴장당하며 수적인 우위를 확보했다. 한국은 이를 바탕으로 전반 추가시간 김진규(부산)가 상대 진영 오른쪽에서 올린 크로스를 골키퍼가 쳐내자 기다리던 황의조가 오른발로 때려넣어 전반을 3대0으로 앞선 가운데 마쳤다.

한국은 후반 5분 김진야(서울)가 상대 페널티 박스 안에서 거친 태클을 당해 다시 페널티킥을 얻어냈고, 황의조가 왼쪽으로 강하게 때린 슛이 골키퍼 손에 맞고 들어가 4대0으로 점수차를 벌렸다.

이어 후반 18분에는 상대 진영 오른쪽서 설영우(울산)가 올린 크로스를 쇄도하던 김진야가 오른발 감아차기로 상대 골문 오른쪽 상단을 갈라 추가골을 기록했고, 후반 36분에는 후반 교체 멤버인 이강인(발렌시아)의 중거리슛이 꽂혀 6골 차 대승을 거뒀다.

이날 승리로 승점 6(2승1패)을 기록한 한국은 조 1위로 8강에 진출, 2012년 런던 대회 동메달과 2016년 리우 대회에 이어 3개 대회 연속 8강에 오르며 메달 전망을 밝혔다.

한국은 오는 31일 오후 8시 같은 장소서 A조 2위와 4강 진출을 다툰다. A조는 현재 개최국 일본이 선두를 달리고 있는 가운데 멕시코, 남아공, 프랑스가 8강 진출을 놓고 각축을 벌이고 있다.

권재민기자

 


댓글 운영기준

경기일보 뉴스 댓글은 이용자 여러분들의 자유로운 의견을 나누는 공간입니다.
건전한 여론 형성과 원활한 이용을 위해, 아래와 같은 사항은 삭제할 수 있음을 알려드립니다.

경기일보 댓글 삭제 기준
  1. 기사 내용이나 주제와 무관한 글
  2. 특정 기관이나 상품을 광고·홍보하기 위한 글
  3. 불량한, 또는 저속한 언어를 사용한 글
  4. 타인에 대한 모욕, 비방, 비난 등이 포함된 글
  5. 읽는 이로 하여금 수치심, 공포감, 혐오감 등을 느끼게 하는 글
  6. 타인을 사칭하거나 아이디 도용, 차용 등 개인정보와 사생활을 침해한 글

위의 내용에 명시되어 있지 않더라도 불법적인 내용이거나 공익에 반하는 경우, 작성자의 동의없이 선 삭제조치 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우리지역 추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