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리, 고양, 안성 등 5개 지자체 “시민 12%에게도 재난지원금 지급하자”
구리, 고양, 안성 등 5개 지자체 “시민 12%에게도 재난지원금 지급하자”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구리시ㆍ고양시ㆍ파주시ㆍ광명시ㆍ안성시 등 5개 지자체가 모든 시민에게 재난지원금을 지급하자는 의견을 제시하고 나섰다. 사진은 이 같은 내용의 재난지원금 지급을 건의한 안승남 구리시장. 구리시 제공

전직 도의원 출신 시장 5명이 국가 재난지원금을 받지 못하는 12% 시민들에게도 재난지원금을 지급하자며 한 목소리를 냈다.

안승남 구리시장, 이재준 고양시장, 최종환 파주시장, 박승원 광명시장, 김보라 안성시장 등 5명은 29일 공동으로 이 같은 내용의 재난지원금 지급안을 경기도에 긴급 건의했다.

이들이 건의한 재난지원금 지급안은 도와 각 시ㆍ군이 50%씩 분담, 국가재난지원금을 받지 못하는 나머지 12% 시민에게도 재난지원금을 지급하는 방식이다.

지난 24일 국회 본회의에서 코로나19 극복을 위한 상생과 피해회복 지원을 위한 제2회 추경예산안 의결로 정부의 코로나 상생 국민지원금 지급 대상에서 제외된 12% 국민에 대한 지원책의 일환이다.

정부는 최근 5차 재난지원금(코로나 상생 국민지원금) 지급 기준안 마련하면서 건강보험료 기준으로 소득 하위 80% 이하 가구에 1인당 25만원 지급방안을 확정했다. 다만 1인 가구와 맞벌이 가구는 좀 더 완화된 기준을 적용받아 실제로는 소득 하위 88%가 지원금을 받을 수 있도록 하는 구조다.

지원금 예산은 국가가 80%, 지방이 20% 등을 각각 부담한다.

이들은 “대상 선별에 드는 행정비용과 시민불만은 실제로 지원금을 지급하는 기초 지자체가 떠안게 된다”며 “더 큰 손실을 막기 위해 전국 인구의 4분의 1이 거주하는 경기도만이라도 도와 각 시ㆍ군이 반반씩 부담, 모든 시민에게 재난지원금을 지급하자”고 건의했다.

이어 “시민 한분 한분이 모두 영웅이고 건강한 나라를 지키기 위해 개인을 희생한 전 시민에게 재난지원금 지급에 차별을 둬서는 안 된다는 의견을 경기도에 긴급 건의했다”고 덧붙였다.

경기도와 각 시ㆍ군이 이런 방법으로 나머지 12% 시민에게 별도 지원금을 지급하면 실질적인 추가비용은 크지 않을 것으로 예상된다.

한편 정부 재난지원금은 다음달까지 지급준비를 완료하고, 9월 추석연휴 전에는 지급될 것으로 보인다.

구리=김동수기자

 


댓글 운영기준

경기일보 뉴스 댓글은 이용자 여러분들의 자유로운 의견을 나누는 공간입니다.
건전한 여론 형성과 원활한 이용을 위해, 아래와 같은 사항은 삭제할 수 있음을 알려드립니다.

경기일보 댓글 삭제 기준
  1. 기사 내용이나 주제와 무관한 글
  2. 특정 기관이나 상품을 광고·홍보하기 위한 글
  3. 불량한, 또는 저속한 언어를 사용한 글
  4. 타인에 대한 모욕, 비방, 비난 등이 포함된 글
  5. 읽는 이로 하여금 수치심, 공포감, 혐오감 등을 느끼게 하는 글
  6. 타인을 사칭하거나 아이디 도용, 차용 등 개인정보와 사생활을 침해한 글

위의 내용에 명시되어 있지 않더라도 불법적인 내용이거나 공익에 반하는 경우, 작성자의 동의없이 선 삭제조치 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우리지역 추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