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천 베르네천 물고기 떼죽음…市 늦장 대응 빈축
부천 베르네천 물고기 떼죽음…市 늦장 대응 빈축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부천 베르네천 하천수에서 피라미 등 물고기 수십마리가 떼죽음을 당한 것으로 드러났다. 사진은 무더기로 죽어 물 위에 떠있는 물고기들. 김종구기자
부천 베르네천 하천수에서 피라미 등 물고기 수십마리가 떼죽음을 당한 것으로 드러났다. 사진은 무더기로 죽어 물 위에 떠있는 물고기들. 김종구기자

부천 여월지구 인근 베르네천에서 물고기 수십마리가 폐사한 것으로 드러났다.

사정은 이런데도 당국은 늑장 대응, 빈축을 사고 있다.

29일 부천시와 이진연 도의원 등에 따르면 이 의원은 주민제보를 받고 지난 28일 오후 7시께 여월지구 인근 베르네천에서 피라미 등 물고기 수십마리가 떼죽음 당한 채 물 위에 떠있는 현장을 확인했다.

이 의원은 베르네천 하천수가 공급되는 동수구쪽에 탁한 물이 내려와 밑바닥이 보이지 않았고, 오염수로 의심되는 하얀 거품도 곳곳에서 발견됐다고 설명했다.

이 의원은 “시에 신고하니 ‘담당 공무원이 퇴근했으니 내일 죽은 물고기를 치우겠다. 지금은 현장을 나가도 오·폐수를 찾을 수 없다’고 대답했다”며 분통을 터트렸다.

이 의원과 주민들은 이날 오후 4시께 소나기가 내렸는데 그 틈을 이용, 상류 쪽 음식점 등에서 오폐수를 무단 방류했을 가능성이 있다고 의심했다.

부천 베르네천 하천수에서 피라미 등 물고기 수십마리가 떼죽음을 당한 것으로 드러났다. 사진은 무더기로 죽어 물 위에 떠있는 물고기들. 김종구기자
부천 베르네천 하천수에서 피라미 등 물고기 수십마리가 떼죽음을 당한 것으로 드러났다. 사진은 무더기로 죽어 물 위에 떠있는 물고기들. 김종구기자

실제 지난 3월에도 베르네천 상류 부근에서 황색 기름으로 추정되는 오폐수가 무단 방류되는 사건이 발생, 성곡동 행정복지센터 공무원들이 원인조사와 기름제거작업을 벌인 바 있다.

당시에도 인근 일부 음식점에서 집수정 및 빗물받이를 이용, 폐기름을 무단 방류한 것으로 추정됐다.

시 관계자는 “어제(28일) 당직실을 통해 민원을 받고 현장을 찾았지만, 날이 어두워 사태를 제대로 파악할 수 없었다. 오늘 일찍 현장을 다시 찾았더니 수질은 평소와 같았다. 하지만 성곡동 행정복지센터 생활안전과와 시 하수과 등이 오폐수 유입 정황이 있는 인근 하수상자를 점검, 원인을 찾고 있다”고 해명했다.

한편 베르네천 하천수는 역곡하수처리장에서 생산되는 1등급 수질의 재이용수가 공급되고 있다.

시는 지난 2014년 37억원을 들여 이곳에서 산울림청소년수련원까지 총연장 2.6㎞의 공급관로를 설치, 하천유지용수를 하루 5천t씩 공급하고 있다.

부천=김종구기자

 


댓글 운영기준

경기일보 뉴스 댓글은 이용자 여러분들의 자유로운 의견을 나누는 공간입니다.
건전한 여론 형성과 원활한 이용을 위해, 아래와 같은 사항은 삭제할 수 있음을 알려드립니다.

경기일보 댓글 삭제 기준
  1. 기사 내용이나 주제와 무관한 글
  2. 특정 기관이나 상품을 광고·홍보하기 위한 글
  3. 불량한, 또는 저속한 언어를 사용한 글
  4. 타인에 대한 모욕, 비방, 비난 등이 포함된 글
  5. 읽는 이로 하여금 수치심, 공포감, 혐오감 등을 느끼게 하는 글
  6. 타인을 사칭하거나 아이디 도용, 차용 등 개인정보와 사생활을 침해한 글

위의 내용에 명시되어 있지 않더라도 불법적인 내용이거나 공익에 반하는 경우, 작성자의 동의없이 선 삭제조치 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우리지역 추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