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은 거인’ 조구함, 유도 男 100㎏급, 값진 은메달
‘작은 거인’ 조구함, 유도 男 100㎏급, 값진 은메달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수원 출신’ 수영 황선우, 자유형 100m 5위…아시아인 69년 만의 최고 성적
29일 일본 도쿄 무도관에서 열린 유도 남자 100kg급 준결승에서 조구함이 포루투갈 호르헤 폰세카에 절반승을 거둔 뒤 포효하고 있다.연합뉴스

‘작은 거인’ 조구함(29ㆍKH그룹 필룩스)이 2020 도쿄올림픽 유도에서 첫 은메달을 획득했다.

세계랭킹 6위 조구함은 29일 도쿄 일본무도관에서 열린 남자 100㎏급 결승전에서 월프 애론(일본)과 연장전까지 팽팽히 맞섰으나 체력의 한계를 극복하지 못하고 안다리 한판으로 패했다.

조구함은 비록 금메달은 획득하지 못했으나, 한국 선수로는 이번 대회 처음으로 결승에 올라 선전을 펼쳤다.

앞서 조구함은 16강서 알렉산다르 쿠콜리(세르비아)에 업어치기 두 개를 묶어 한판승을 거뒀고, 8강서는 칼 리처드 프레이(독일)를 연장전서 띄어치기 절반으로 눌렀다. 이어 준결승전서 세계 2위인 호르헤 폰세카(포르투갈)를 경기 종료 18초전 한팔업어치기 절반으로 꺾고 결승에 진출했다.

한편, 수영 남자 자유형 100m 결승에서는 ‘수원 출신’ 황선우(18ㆍ서울체고)가 47초82로 5위를 차지, 아시아 선수로는 69년 만에 이 종목 최고 성적을 거뒀다.

또 유도 여자 78㎏급 윤현지(안산시청)는 16강에서 세계 7위 나탈리 파월(영국), 8강서 5위 휘셔 스테인하위스(네덜란드)를 꺾는 등 상승세를 탔지만, 4강서 1위 마들렌 말롱카(프랑스)에 아쉽게 반칙패한 뒤 동메달 결정전서도 져 메달 획득에 실패했다.

황선학기자

 


댓글 운영기준

경기일보 뉴스 댓글은 이용자 여러분들의 자유로운 의견을 나누는 공간입니다.
건전한 여론 형성과 원활한 이용을 위해, 아래와 같은 사항은 삭제할 수 있음을 알려드립니다.

경기일보 댓글 삭제 기준
  1. 기사 내용이나 주제와 무관한 글
  2. 특정 기관이나 상품을 광고·홍보하기 위한 글
  3. 불량한, 또는 저속한 언어를 사용한 글
  4. 타인에 대한 모욕, 비방, 비난 등이 포함된 글
  5. 읽는 이로 하여금 수치심, 공포감, 혐오감 등을 느끼게 하는 글
  6. 타인을 사칭하거나 아이디 도용, 차용 등 개인정보와 사생활을 침해한 글

위의 내용에 명시되어 있지 않더라도 불법적인 내용이거나 공익에 반하는 경우, 작성자의 동의없이 선 삭제조치 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우리지역 추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