펜싱 남자 에페, 중국 꺾고 단체전 동메달
펜싱 남자 에페, 중국 꺾고 단체전 동메달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국 상대로 45대41승리...에이스 박상영 맹활약 힘입어 사상 첫 에페 입상
한국 펜싱 남자 에페 대표팀 선수들이 30일 일본 마쿠하리메세 홀에서 열린 도쿄올림픽 펜싱 남자 에페 단체 동메달 결정전에서 45-41로 중국을 꺽은 뒤 환호하고 있다. 연합뉴스

한국 펜싱이 올림픽 남자 에페 단체전에서 처음으로 메달권 진입에 성공했다.

박상영(26·울산광역시청), 권영준(34·익산시청), 송재호(31·화성시청), 마세건(27·부산광역시청)으로 구성된 한국 남자 에페 대표팀은 30일 일본 지바의 마쿠하리 메세에서 열린 2020 도쿄올림픽 단체전 동메달 결정전에서 중국을 45대41로 제치고 동메달을 획득했다.

이날 한국은 처음으로 경기장에 선 권영준이 둥차오를 상대로 탐색전을 펼치며 2분 동안 제대로 된 공격에 나서지 않아 각각 경고를 받아 1-1로 맞섰다. 이후 동시타로 한 점씩을 얻으며 2-2로 팽팽하게 마쳤다.

이어 나선 에이스 박상영은 신중한 운영 속에서도 특유의 플래시 득점과 막고 찌르기 등으로 기회를 살려 6-4 리드를 만들었다. 송재호와 왕쯔제의 세 번째 대결 이후 9-8, 권영준과 란밍하오가 맞붙은 네 번째 경기를 마치곤 13-13으로 균형을 이룰 정도로 각축전이 거듭됐다.

믿었던 에이스 박상영이 6번째 경기에서 상대 왕쯔제에게 봉쇄당하며 23-27로 끌려다녀 위기가 닥치기도 했다. 그러나 다음 주자 송재호가 란밍하오를 상대로 한 점을 좁힌 뒤 이날 부진했던 맏형 권영준이 왕쯔제와의 8번째 대결에서 살아나며 34-34로 동점을 만들었다.

둥차오와의 마지막 대결에서 전광석화 같은 플래시로 기선을 제압한 박상영은 이번엔 기회를 놓치지 않고 리드를 지켜내며 동메달을 목에 걸었다.

이로써 한국 펜싱은 올림픽에서 처음으로 남자 에페 단체전 시상대에 태극기를 올려 새 역사를 만들었다.

한국 펜싱이 올림픽 단체전에서 메달을 딴 종목은 남자 사브르(2012 런던, 2020 도쿄 금메달), 여자 에페(2012 런던, 2020 도쿄 은메달), 여자 플뢰레(2012 런던 동메달)뿐이다.

이번 대회 개인전에선 사브르 맏형 김정환(38·국민체육진흥공단)의 동메달 하나밖에 없었던 한국 펜싱은 27일 여자 에페 단체전 은메달, 28일 남자 사브르 단체전 금메달에 이어 단체전 출전권을 딴 3개 종목에서 연속 입상에 성공했다.

권재민기자

 


댓글 운영기준

경기일보 뉴스 댓글은 이용자 여러분들의 자유로운 의견을 나누는 공간입니다.
건전한 여론 형성과 원활한 이용을 위해, 아래와 같은 사항은 삭제할 수 있음을 알려드립니다.

경기일보 댓글 삭제 기준
  1. 기사 내용이나 주제와 무관한 글
  2. 특정 기관이나 상품을 광고·홍보하기 위한 글
  3. 불량한, 또는 저속한 언어를 사용한 글
  4. 타인에 대한 모욕, 비방, 비난 등이 포함된 글
  5. 읽는 이로 하여금 수치심, 공포감, 혐오감 등을 느끼게 하는 글
  6. 타인을 사칭하거나 아이디 도용, 차용 등 개인정보와 사생활을 침해한 글

위의 내용에 명시되어 있지 않더라도 불법적인 내용이거나 공익에 반하는 경우, 작성자의 동의없이 선 삭제조치 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우리지역 추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