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성남 분당 김밥집에서 집단 식중독…40여명 진료
[단독]성남 분당 김밥집에서 집단 식중독…40여명 진료
  • 김해령 기자 mer@kyeonggi.com
  • 입력   2021. 08. 02   오후 5 : 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성남 분당구의 한 분식점에서 음식을 먹은 손님들이 단체로 식중독 증세를 보여 보건당국이 역학조사에 나섰다.

2일 성남시 분당구에 따르면 지난달 29일 분당구 정자동의 A분식점에서 김밥 등 음식을 먹은 45명이 설사와 복통, 고열 등 식중독 증세로 병원 진료를 받았다.

이 가운데 증세가 심한 29명은 입원 치료를 받고 있다.

환자 중에는 분당경찰서 소속 경찰관들도 포함된 것으로 확인됐다.

분당구가 파악한 결과 지난달 29일 하루 동안 이 식당을 이용한 손님은 500여명에 이른다.

A분식점은 이날 오전부터 문을 닫은 상태다.

분당구는 이날 해당 분식점을 방문해 식재료와 도마, 주방 식기 등에서 검체를 채취해 경기도 보건환경연구원에 보내 검사를 의뢰했다.

해당 분식점 직원들을 대상으로 보균검사도 진행했다.

검사 결과는 약 일주일 후에 나올 예정이다.

분당구 관계자는 “해당 분식점은 검사 결과가 나올 때까지 휴업조치된다”며 “결과에 따라 사후 조치가 이뤄질 것”이라고 말했다.

성남=김해령기자

 


관련기사
성남 분당 ‘김밥 식중독’ 증상 96명 확대…다른 지점서도 성남 분당구의 한 프랜차이즈 김밥집에서 발생한 집단 식중독 사고(경기일보 3일자 6면) 피해 규모가 확대되고 있다. 같은 프랜차이즈 인근 매장에서도 유증상자가 속출, 현재까지 모두 96명이 식중독 증세를 보이고 있다.성남시는 3일 “A 프랜차이즈 김밥집 정자역점에 이어 야탑점에서도 추가로 유증상자가 발생했다”고 밝혔다.시가 파악한 결과, 지난달 29일과 30일 A 김밥집 정자역점에서 음식을 먹은 82명이 복통, 고열, 설사 등 식중독 증상을 나타냈다. 이 중 40명은 분당서울대병원과 분당제생병원에서 입원 치료를 받고 있다.또 같은 분당 ‘집단 식중독’ 김밥집…위생 당국, 분식업계 점검 앞당긴다 성남지역 프랜차이즈 김밥집 2개 지점에서 발생한 집단 식중독(경기일보 3일자 6면)의 여파가 커지면서 위생 당국이 분식업계 전반에 대한 점검에 나선다.5일 본보 취재를 종합하면 식품의약품안전처는 당초 4분기로 예정됐던 분식업계 집중점검을 이달부터 곧장 실시한다.식약처 관계자는 “원래 분기별로 점검 분야가 나뉘어 있지만, 이번 식중독 사태 등을 고려해 분식업계 점검을 앞당기기로 했다”며 “해당 프랜차이즈에 대해서도 역학조사 결과에 따라 점검에 나설 수 있다”고 설명했다.이와 함께 성남시도 관내 김밥전문점 등 매장 약 200곳에 대한 [속보] 성남 '집단 식중독' 김밥집 본사, 가맹사업 정보등록 안했다 최근 집단 식중독 사고가 발생한 성남시 A 김밥(경기일보 3일자 6면)의 본사가 가맹사업 정보공개서를 등록하지 않은 것으로 나타났다.18일 경기도에 따르면 A 김밥 본사는 경기도에 가맹사업 정보공개서 등록 의무를 이행하지 않고, 사실상 가맹사업을 하고 있는 것으로 드러났다. 가맹사업 정보공개서는 가맹본부의 현황, 가맹점 부담 사항 등의 내용을 담고 있으며, 가맹본부가 가맹점 모집에 앞서 반드시 등록해야 하는 문서다.A 김밥 본사는 가맹사업 정보공개서를 등록하지 않은 이유로 매장을 가맹점이 아닌 직영점으로 운영했기 때문이라고 도에 설

댓글 운영기준

경기일보 뉴스 댓글은 이용자 여러분들의 자유로운 의견을 나누는 공간입니다.
건전한 여론 형성과 원활한 이용을 위해, 아래와 같은 사항은 삭제할 수 있음을 알려드립니다.

경기일보 댓글 삭제 기준
  1. 기사 내용이나 주제와 무관한 글
  2. 특정 기관이나 상품을 광고·홍보하기 위한 글
  3. 불량한, 또는 저속한 언어를 사용한 글
  4. 타인에 대한 모욕, 비방, 비난 등이 포함된 글
  5. 읽는 이로 하여금 수치심, 공포감, 혐오감 등을 느끼게 하는 글
  6. 타인을 사칭하거나 아이디 도용, 차용 등 개인정보와 사생활을 침해한 글

위의 내용에 명시되어 있지 않더라도 불법적인 내용이거나 공익에 반하는 경우, 작성자의 동의없이 선 삭제조치 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우리지역 추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