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양시, 광명시와 해묵은 市 경계조정 빠르면 연내 마무리 전망
안양시, 광명시와 해묵은 市 경계조정 빠르면 연내 마무리 전망
  • 노성우 기자 sungcow@naver.com
  • 입력   2021. 08. 03   오후 4 : 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0년 넘게 끌어온 안양시와 광명시와의 경계조정이 빠르면 연내 마무리될 것으로 보인다.

안양시는 지역 내 석수2동과 박달2동 내 부지 1만5천571㎡를 광명시, 광명시 소하2동 내 부지 2만7천299㎡를 안양시 등으로 맞교환하는 내용을 담은 경계조정신청서를 경기도에 제출했다고 3일 밝혔다.

이에 따라 지난 2016년부터 본격적으로 추진돼온 안양시와 광명시간 경계조정문제가 이르면 올해 안에 마무리될 전망이다.

이 지역은 경계가 기형적으로 설정된 상황에서 지역개발이 이뤄지면서 10여년 전부터 주민들이 행정구역문제로 생활불편을 호소해 왔다.

안양시와 광명시는 이 같은 주민불편을 감안, 지난 2016년부터 본격적인 경계조정 협의를 해 왔으나 교환할 땅의 면적 등을 놓고 이견을 좁히지 못하다가 최근 이 같은 합의에 이른 것으로 파악됐다.

현재 해당 지역은 기존 박달하수처리장이 지하화된 상태에서 안양지역에는 새물공원, 광명지역에는 아파트단지와 함께 새빛공원 등이 조성돼 있다.

안양시와 광명시의 경계조정안은 도지사가 검토한 후 도의회 의견을 수렴한 뒤 행정안전부에 제출하면 국무회의를 거쳐 확정, 시행된다.

두 지자체는 이르면 연말까지 국무회의 절차까지 마무리돼 경계조정이 완료될 것으로 보고 있다.

안양시 관계자는 “시의회 의견청취를 거쳐 광명시와 함께 경기도에 경계조정신청서를 제출한 상태”라며 “이후 토지와 주민등록 등 공부정리 행정절차가 남아있다. 올해 안에 조정이 마무리돼 주민 불편이 해소되도록 최대한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안양=노성우기자

 


댓글 운영기준

경기일보 뉴스 댓글은 이용자 여러분들의 자유로운 의견을 나누는 공간입니다.
건전한 여론 형성과 원활한 이용을 위해, 아래와 같은 사항은 삭제할 수 있음을 알려드립니다.

경기일보 댓글 삭제 기준
  1. 기사 내용이나 주제와 무관한 글
  2. 특정 기관이나 상품을 광고·홍보하기 위한 글
  3. 불량한, 또는 저속한 언어를 사용한 글
  4. 타인에 대한 모욕, 비방, 비난 등이 포함된 글
  5. 읽는 이로 하여금 수치심, 공포감, 혐오감 등을 느끼게 하는 글
  6. 타인을 사칭하거나 아이디 도용, 차용 등 개인정보와 사생활을 침해한 글

위의 내용에 명시되어 있지 않더라도 불법적인 내용이거나 공익에 반하는 경우, 작성자의 동의없이 선 삭제조치 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우리지역 추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