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장, 그곳&] 연이은 폭염에 숨막히는 가축들…축산 현장 가보니
[현장, 그곳&] 연이은 폭염에 숨막히는 가축들…축산 현장 가보니
  • 홍완식 기자 hws@kyeonggi.com
  • 입력   2021. 08. 03 오후 4: 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미처 치우지 못한 닭 사체 수북
얼마나 더 죽어나갈지… 걱정뿐

“여름이 끝나려면 아직 멀었는데, 얼마나 더 많은 닭이 죽어나갈지 걱정입니다”

연일 ‘찌는 듯한 더위’가 이어지면서 경기도내 축산 농가들의 시름이 깊어지고 있다. 고온 탓에 가축이 폐사하거나, 폭염 피해 예방으로 축사 유지비가 크게 늘어났기 때문이다.

3일 찾은 화성의 A 양계농장. 농장 뒤편으로 아직 다 치우지 못한 죽은 닭들이 수북이 쌓여 있었다. 주변에서는 고약한 사체 냄새가 진동했다. 이 농장에서는 지난달 중순부터 이달 초까지 닭 3만여 마리 중 7천500마리가 폭염으로 폐사했다.

농장주 B씨(57)는 “축사 4개 동마다 대형 선풍기를 24시간 돌리고 있지만 더위에 지쳐 스트레스를 받은 닭들이 하루에 수백 마리씩 죽고 있다”며 “폭염이 끝나지 않아 애지중지 키운 닭이 더 죽진 않을까 걱정이 크다”고 푸념했다.

폭염이 이어진 3일 오후 화성시 마도면 한 양계농가에서 농민이 더위에 지친 닭에게 물을 뿌리고 있다.조주현기자
폭염이 이어진 3일 오후 화성시 마도면 한 양계농가에서 농민이 더위에 지친 닭에게 물을 뿌리고 있다.조주현기자


한우 농가들도 피해 예방 작업에 지친 기색이 역력했다. 같은 날 한우 150여 마리를 키우는 안성의 C 농장에서는 직원들이 환풍구와 송풍팬을 점검하는 등 분주하게 움직였다. 소는 여름철 사료 섭취량이 크게 감소하는데, 이는 체중하고 직결돼 상품성 등이 크게 떨어지는 악영향을 미친다. 농장을 운영하는 D대표(66)는 “혹여나 무더위에 소들이 탈진할까 싶어 온종일 송풍팬을 돌리고 미생물 등 영양제를 보급하고 있지만 소들이 사료를 먹지 않아 영양 상태가 크게 안 좋아졌다”라며 “폭염이 지속하면 영양제 보급과 전기세 등 축사 유지비가 2.5배 이상 늘어나 걱정이 크다”고 한숨을 내쉬었다.

이와 관련 경기도 관계자는 “축산 농가의 폭염 피해 예방을 위해 가축 면역증강제를 공급하고, 축사 온도저감 및 환기ㆍ단열시설 등을 지원할 계획”이라며 “응급 복구가 필요한 농가에는 장비 및 피해 소모품 등을 지원해 조속한 일상복귀를 돕겠다”고 말했다.

한편 지난 2일까지 경기도에서는 폭염으로 총 5만2천966마리의 가축이 폐사했다. 가축별로는 닭이 5만1천478마리(98농가), 돼지 487마리(56농가), 메추리 1천마리(1농가)다.

홍완식ㆍ김경수기자

 


관련기사
양계장 폭염에 닭에 물뿌리는 농민 [포토뉴스] [영상] 폭염에 숨막히는 가축들 연일 ‘찌는 듯한 더위’가 이어지면서 경기도내 축산 농가들의 시름이 깊어지고 있다.고온 탓에 가축이 폐사하거나, 폭염 피해 예방으로 축사 유지비가 크게 늘어났기 때문이다.현장을 찾아가 실태를 파악했다. 영상=곽민규PD [현장, 그곳&] 과로, 폭염, 습기…택배기사 숨통 조이는 ‘삼중고’ 3일 광주시 중대동의 한진택배 광주영업소. 굉음을 내는 레일 위로 여지없이 상자들이 무더기로 쏟아졌다. 시곗바늘이 오전 9시 정각을 가리킬 즈음 택배기사 이택용씨(60ㆍ가명)의 몸은 이미 땀으로 흠뻑 젖은 상태였다.레일 양편에 달린 선풍기는 있으나 마나였다. 3~4m 높이 천장에 멀찍이 달린 탓에 정신없이 상자를 나르는 기사들의 곁엔 바람이 닿지 않았고, 사방이 뚫려 있는 작업장에는 외부의 덥고 습한 공기만 가득했다.최근 며칠간 비 소식이 이어지며 폭염의 기세가 주춤하는 듯했지만, 되레 습도를 높여 택배기사들을 더욱 괴롭게 만들고

댓글 운영기준

경기일보 뉴스 댓글은 이용자 여러분들의 자유로운 의견을 나누는 공간입니다.
건전한 여론 형성과 원활한 이용을 위해, 아래와 같은 사항은 삭제할 수 있음을 알려드립니다.

경기일보 댓글 삭제 기준
  1. 기사 내용이나 주제와 무관한 글
  2. 특정 기관이나 상품을 광고·홍보하기 위한 글
  3. 불량한, 또는 저속한 언어를 사용한 글
  4. 타인에 대한 모욕, 비방, 비난 등이 포함된 글
  5. 읽는 이로 하여금 수치심, 공포감, 혐오감 등을 느끼게 하는 글
  6. 타인을 사칭하거나 아이디 도용, 차용 등 개인정보와 사생활을 침해한 글

위의 내용에 명시되어 있지 않더라도 불법적인 내용이거나 공익에 반하는 경우, 작성자의 동의없이 선 삭제조치 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우리지역 추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