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시흥 30대 어린이집 교사, 화이자 백신 2차 접종 다음날 숨져
[단독]시흥 30대 어린이집 교사, 화이자 백신 2차 접종 다음날 숨져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흥에서 30대 시립어린이집 보육교사가 화이자 백신 2차 접종을 마친 후 하룻만에 숨졌다.

6일 시흥시와 유족 등에 따르면 30대 보육교사인 A씨는 지난 4일 오전 시흥시 평생학습센터에 마련된 코로나19 예방접종센터에서 화이자 백신을 2차 접종했다.

A씨는 이날 오후까지 아무 이상이 없다가 저녁 9시께 갑자기 토하고, 의식을 잃어 119 신고를 통해 고대 안산병원에 이송됐다. 

병원 진단 결과 뇌출혈 증상이 나타나 중환자실에서 치료를 받다가 다음날인 5일 오전 6시54분께 숨졌다.

유족측에 따르면 A씨는 지난달 14일에 같은 장소에서 화이자 백신 1차 접종을 마쳤고 당시에는 팔의 근육통 정도를 빼고는 특별한 이상 반응이 없었던 것으로 확인됐다.

유족 관계자는 “기저질환도 없고 수술 이력도 없는 건강했던 사람이 화이자 백신 2차접종을 하고 갑자기 이런 일이 발생했다면 백신 이상이 아니냐”면서 “경찰에 신고를 하고 부검을 의뢰한 상태”라고 했다.

시흥시 관계자는 “시는 백신 이상 반응에 대해 조사를 하고 자료를 경기도에 넘기면 도 역학조사팀에서 백신 연관성에 대해 조사를 하게 돼 있다”면서 “유족측과 접촉해 이상 반응 등에 대한 조사를 마쳤다”고 말했다. 시흥=김형수기자

 


관련기사
AZ백신 접종 쓰러진 삼남매 엄마…국가는 인정하지 않았다 “코로나19 백신을 맞은 아내가 아직도 숨을 헐떡입니다. 그런데 정부는 백신과의 인과성을 부정하고 있으니 막막할 따름입니다”용인에 사는 A씨는 삼남매의 엄마이자 아내 B씨를 볼 때면 가슴이 미어진다. 지난 6월 아스트라제네카(AZ) 백신을 맞고 중환자실에 입원해 생사를 오간 아내의 증상(본보 6월21일자 7면)에 대해 방역 당국이 백신 부작용의 인과성을 인정하지 않았기 때문이다.그의 아내는 AZ 백신 접종 당시 이틀간 타이레놀에 의지하다가 오한과 가슴 답답함을 호소, 용인 세브란스병원 응급실로 옮겨졌다. B씨는 얼마 지나지 않아 급

댓글 운영기준

경기일보 뉴스 댓글은 이용자 여러분들의 자유로운 의견을 나누는 공간입니다.
건전한 여론 형성과 원활한 이용을 위해, 아래와 같은 사항은 삭제할 수 있음을 알려드립니다.

경기일보 댓글 삭제 기준
  1. 기사 내용이나 주제와 무관한 글
  2. 특정 기관이나 상품을 광고·홍보하기 위한 글
  3. 불량한, 또는 저속한 언어를 사용한 글
  4. 타인에 대한 모욕, 비방, 비난 등이 포함된 글
  5. 읽는 이로 하여금 수치심, 공포감, 혐오감 등을 느끼게 하는 글
  6. 타인을 사칭하거나 아이디 도용, 차용 등 개인정보와 사생활을 침해한 글

위의 내용에 명시되어 있지 않더라도 불법적인 내용이거나 공익에 반하는 경우, 작성자의 동의없이 선 삭제조치 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우리지역 추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