용인시의회, 용인시정연구원 부실한 인사검증 질타
용인시의회, 용인시정연구원 부실한 인사검증 질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용인시의회 이창식 의원, 5분 자유발언

용인시정연구원 역대 원장들의 임기 내 중도 사퇴가 잇따른 것에 대해 용인시의회가 강하게 질타했다.

앞서 용인시정연구원 역대 원장들은 임기 3년을 채우지 못하고 직을 내놓으면서 부실한 인사검증(본보 8월31일자 10면)이 도마 위에 오른 바 있다.

특히 직전 사퇴한 2대 원장은 사퇴 이후 정당직으로 자리를 옮긴 사실이 알려지면서 원장직이 정치적 용도로 변질됐다는 지적도 나왔다.

이창식 용인시의원(풍덕천2ㆍ상현1ㆍ상현2, 국민의힘)은 6일 열린 제257회 용인시의회 임시회 제2차 본회의에서 5분 발언을 통해 용인시정연구원을 비롯해 산하 기관장 부재로 인한 비효율적 운영을 지적했다.

이 의원은 “1대 원장이 1년 만에 그만두고 2대 원장이 지난 7월30일 임기를 반도 못 채우고 사직서를 제출한 바 있는데 용인시 산하기관장으로서의 책임감이나 의무감은 찾아볼 수 없는 행태”라며 “새로운 기관장을 공모하고 선임하기까지 한달여 동안 행정공백이 지속되는 것으로 이 모든 책임은 전적으로 산하기관의 장에 대한 인사 검증을 소홀히 한 백군기 시장에게 있다”고 질타했다.

용인시정연구원은 예산 31억5천만원을 출연해 운영되는 중추적인 산하기관으로 용인시의 싱크탱크 역할을 할 것이란 기대를 받아 왔다.

이창식 의원은 “백군기 시장이 적어도 임기는 채울 수 있는 책임감 있는 인사를 임용해야 하는 게 아니냐”며 “이번에 새로 선임되는 시정연구원장이나 자원봉사센터장 등도 내년에 내쫓기 듯 밀려나는 모습을 또 보게 되는 건 아닌지 걱정스럽다”고 말했다.

이어 “모든 산하기관이 선거와 상관없이 각자에게 주어진 임무와 역할을 충실히 이행해 용인시의 발전과 시민의 행복에 크게 이바지해야 할 것”이라고 당부했다.

용인=강한수ㆍ김현수기자

 


댓글 운영기준

경기일보 뉴스 댓글은 이용자 여러분들의 자유로운 의견을 나누는 공간입니다.
건전한 여론 형성과 원활한 이용을 위해, 아래와 같은 사항은 삭제할 수 있음을 알려드립니다.

경기일보 댓글 삭제 기준
  1. 기사 내용이나 주제와 무관한 글
  2. 특정 기관이나 상품을 광고·홍보하기 위한 글
  3. 불량한, 또는 저속한 언어를 사용한 글
  4. 타인에 대한 모욕, 비방, 비난 등이 포함된 글
  5. 읽는 이로 하여금 수치심, 공포감, 혐오감 등을 느끼게 하는 글
  6. 타인을 사칭하거나 아이디 도용, 차용 등 개인정보와 사생활을 침해한 글

위의 내용에 명시되어 있지 않더라도 불법적인 내용이거나 공익에 반하는 경우, 작성자의 동의없이 선 삭제조치 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우리지역 추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