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고] 추석 명절 벌쏘임 주의보!
[기고] 추석 명절 벌쏘임 주의보!
  • 최보규 구리소방서 재난예방과 소방교 webmaster@kyeonggi.com
  • 입력   2021. 09. 07 오후 8: 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최보규
최보규

코로나19로 사회적 거리두기가 일상화되며, 가족이나 지인들을 제대로 못만난지도 어느덧 2년. 그렇게 우리 민족 최대 명절 추석이 다가왔다. 민족 최대 명절 추석에는 벌초와 성묘를 가는 사람들로 북적이게 된다. 조상에게 예를 갖추기 위해서 조상의 묘를 정갈하게 다듬는 의미 있는 일이지만 매년 벌초 때마다 벌에 쏘이는 사고가 끊이지 않고 있다.

벌들은 번식과 세력을 확장하는 시기인 추석 전ㆍ후에 활동이 왕성하고, 독성이 강해 성묘객과 벌초하는 사람은 더욱 유의해야 한다.

소방청 통계에 따르면 올여름 벌 쏘임 사고는 지난 6월 230건에서 7월 747건으로 산란기가 다가올수록 증가하는 추세다. 벌 쏘임 사고를 예방하려면 벌을 자극하는 향수, 화장품, 스프레이 등을 자제하며, 벌은 단 성분을 좋아하기 때문에 탄산음료나 달콤한 음료를 피해야 한다. 또한 밝은색 계열의 소매가 긴 옷을 착용하고, 챙이 넓은 모자를 착용하여 신체 노출을 최소화해야 한다.

실수로 벌집을 건드렸을 때는 큰 동작을 삼가고, 최대한 몸을 낮추고 나서 머리와 목을 감싸고, 신속하게 10~20m 이상 벗어나야 한다.

그럼에도 벌에 쏘인다면 손톱이나 신용카드를 이용해 벌침을 제거한다. 핀셋이나 손가락을 사용하면 침이 더 깊게 들어가거나 2차 감염이 될 수 있기 때문에 주의해야 한다. 쏘인 부위는 심장보다 낮게 해서 독소가 심장으로 퍼지지 않게 하며, 감염방지를 위해서 소독하거나, 깨끗한 물로 씻은 후 10분간 얼음 주머니 등으로 찜질해 통증을 감소시켜 준다. 얼음 주머니는 통증을 경감시키고, 독소가 피부 속으로 스며드는 속도를 낮춰 준다.

하지만 벌독 알레르기(아나필락시스) 증상으로 ‘과민성 쇼크’ 등이 발생할 수 있는데, 그 증상으로는 속이 메스껍고 울렁거리며 구토, 설사, 어지러움, 전신 두드러기와 호흡곤란이 올 수 있다. 이때는 최대한 신속히 119에 신고 후 1시간 이내에 병원치료를 받아야 한다.

모든 재난사고는 예방과 대처방법을 숙지한다면, 피해를 최소화시킬 수 있는 것은 당연지사다. 벌 쏘임 또한 예방과 대처방법을 충분히 숙지, 안전한 추석명절을 보내길 바란다.

최보규 구리소방서 재난예방과 소방교

 


댓글 운영기준

경기일보 뉴스 댓글은 이용자 여러분들의 자유로운 의견을 나누는 공간입니다.
건전한 여론 형성과 원활한 이용을 위해, 아래와 같은 사항은 삭제할 수 있음을 알려드립니다.

경기일보 댓글 삭제 기준
  1. 기사 내용이나 주제와 무관한 글
  2. 특정 기관이나 상품을 광고·홍보하기 위한 글
  3. 불량한, 또는 저속한 언어를 사용한 글
  4. 타인에 대한 모욕, 비방, 비난 등이 포함된 글
  5. 읽는 이로 하여금 수치심, 공포감, 혐오감 등을 느끼게 하는 글
  6. 타인을 사칭하거나 아이디 도용, 차용 등 개인정보와 사생활을 침해한 글

위의 내용에 명시되어 있지 않더라도 불법적인 내용이거나 공익에 반하는 경우, 작성자의 동의없이 선 삭제조치 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우리지역 추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