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정부시청 차민규ㆍ김민선, 종목별氷速선수권 남녀 500m ‘정상’
의정부시청 차민규ㆍ김민선, 종목별氷速선수권 남녀 500m ‘정상’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각 35초19ㆍ38초65로 나란히 우승…男 5천m 김민석은 3위
남자 500m 우승자 차민규.연합뉴스
남자 500m 우승자 차민규/여자 500m 1위 김민선.연합뉴스

‘스프린터’ 차민규와 김민선(이상 의정부시청)이 SK텔레콤배 제56회 전국남녀 종목별 스피드스케이팅선수권대회에서 나란히 남녀 500m 정상을 질주했다.

2018 평창 동계올림픽 은메달리스트인 남자 단거리 1인자 차민규는 15일 서울 태릉국제스케이트장에서 2021-2022시즌 국제빙상경기연맹(ISU) 스피드스케이팅 월드컵 파견 국가대표 선발전을 겸해 열린 대회 첫 날 남자 500m서 35초19를 기록, 김준호(강원도청ㆍ35초24)와 김태윤(서울시청ㆍ35초46)을 따돌리고 1위를 차지했다.

앞서 벌어진 여자 500m 결승서는 ‘포스트 이상화’로 기대를 모으고 있는 김민선이 38초65를 마크해 ‘라이벌’ 김현영(성남시청ㆍ39초27)과 고교생 유망주 박채은(서울 신현고ㆍ39초77)에 크게 앞서 시즌 첫 정상에 올랐다. 이로써 제갈성렬 감독이 지도하는 의정부시청은 첫 날 남녀 500m 우승을 모두 휩쓸었다.

한편, 이날 마지막 경기인 남자 5천m에서는 평창 동계올림픽 1천500m 동메달리스트인 김민석(성남시청)이 6분41초49로 정재원(서울시청ㆍ6분37초36)과 이승훈(서울일반ㆍ6분40초84)에 이어 3위에 입상했다.

김은진기자

 


댓글 운영기준

경기일보 뉴스 댓글은 이용자 여러분들의 자유로운 의견을 나누는 공간입니다.
건전한 여론 형성과 원활한 이용을 위해, 아래와 같은 사항은 삭제할 수 있음을 알려드립니다.

경기일보 댓글 삭제 기준
  1. 기사 내용이나 주제와 무관한 글
  2. 특정 기관이나 상품을 광고·홍보하기 위한 글
  3. 불량한, 또는 저속한 언어를 사용한 글
  4. 타인에 대한 모욕, 비방, 비난 등이 포함된 글
  5. 읽는 이로 하여금 수치심, 공포감, 혐오감 등을 느끼게 하는 글
  6. 타인을 사칭하거나 아이디 도용, 차용 등 개인정보와 사생활을 침해한 글

위의 내용에 명시되어 있지 않더라도 불법적인 내용이거나 공익에 반하는 경우, 작성자의 동의없이 선 삭제조치 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우리지역 추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