브라운 "이라크전 오류 전면조사 실시"<英紙>
브라운 "이라크전 오류 전면조사 실시"<英紙>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연합뉴스) 고든 브라운 영국 총리가 이라크 전쟁 5년을 전후해 저질러진 착오에 대해 정부 차원의 전면적인 조사실시를 약속했다고 인디펜던트 인터넷판이 17일 보도했다.

브라운 총리는 좌파 싱크탱크인 순더 카트왈라 페이비언협회 사무총장에게 보낸 서한에서 이같이 약속했다.

카트왈라 총장은 이라크 침공 5주년을 앞두고 영국 정부가 이라크전쟁에 관한 조사에 나설 것을 촉구해왔던 인물이다.

서한에서 브라운 총리는 "이라크에서의 군사작전과 그 여파를 통해 가능한 모든 교훈을 배울 필요가 있다"고 밝혔다.

그의 이러한 입장은 전임자인 토니 블레어 전 총리와는 다른 것이어서 주목된다. 블레어 전 총리는 전면조사를 완강히 거부해왔다.

다만 브라운 총리는 "조사를 시작할 적절한 시기가 올 것"이라며 즉각적인 조사는 바람직하지 않다는 전제를 달았다.

그는 "이라크의 치안과 정치.경제계에서 진행되는 진전에도 불구하고 상황은 여전히 취약하고 쉽게 뒤집힐 수 있다"며 "이러한 중대한 시기에 영국 정부는 안전하고 안정된 국가로서 이라크의 발전을 돕는 일에서 관심을 전환하지 않는 것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또 영국 정부와 군의 "모든 노력은 현재 존재하지 않는 화해와 민주주의, 번영과 치안확보 등에 기반한 미래를 건설하고 있는 이라크 국민과 정부를 지지하는데 모아져야 한다"고 덧붙였다.

브라운 총리는 이라크군을 훈련하고 작전을 돕기위해 앞으로도 영국군이 이라크에 주둔할 것도 확인했다.

카트왈라 사무총장은 "총리가 개인적으로 이라크전에 대한 조사를 약속한 것은 매우 좋은 소식"이라고 반기면서도, 다만 총리가 조사의 성격과 시기를 확인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제1야당인 보수당은 의회에서 투표를 실시, 이라크전을 조사하는 독립조사단을 꾸려야 한다고 촉구하고 있다.

영국 정부는 지금까지 4차례 이라크전 관련한 부분적인 조사를 실시했으나 이라크전의 성격과 그 여파의 완전한 그림을 그리는 것에는 실패했다는 지적을 받아왔다고 신문은 지적했다.

앞서 브레어 전 총리 당시 비서실장인 조너선 파월도 13일 이라크 안정화에는 수십년이 걸릴 것이며, 영국과 미국 정부가 5년 전 그 임무를 매우 과소평가했음을 시인했다.

 


댓글 운영기준

경기일보 뉴스 댓글은 이용자 여러분들의 자유로운 의견을 나누는 공간입니다.
건전한 여론 형성과 원활한 이용을 위해, 아래와 같은 사항은 삭제할 수 있음을 알려드립니다.

경기일보 댓글 삭제 기준
  1. 기사 내용이나 주제와 무관한 글
  2. 특정 기관이나 상품을 광고·홍보하기 위한 글
  3. 불량한, 또는 저속한 언어를 사용한 글
  4. 타인에 대한 모욕, 비방, 비난 등이 포함된 글
  5. 읽는 이로 하여금 수치심, 공포감, 혐오감 등을 느끼게 하는 글
  6. 타인을 사칭하거나 아이디 도용, 차용 등 개인정보와 사생활을 침해한 글

위의 내용에 명시되어 있지 않더라도 불법적인 내용이거나 공익에 반하는 경우, 작성자의 동의없이 선 삭제조치 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우리지역 추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