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금자리지구 ‘압축도시’로 개발
보금자리지구 ‘압축도시’로 개발
  • 이형복 기자 bok@ekgib.com
  • 입력   2010. 07. 08   오후 9 : 15
  • 8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토부, 시가지·도로망 등 연결 토지 효율 높이기로
국토해양부는 앞으로 보금자리주택지구를 기존 도심과 연계한 ‘압축도시’로 개발한다.

또 다양한 스카이라인을 형성하고 단지 형태도 중층 블록형이나 고층 타워형 등으로 조성한다.

8일 국토부에 따르면 보금자리주택지구의 일관성 있는 계획 수립을 위해 이와 같은 내용을 골자로 한 ‘보금자리주택지구 계획기준’(가이드라인)을 마련했다.

기준안을 보면 보금자리주택지구가 도심 인근에 위치한 입지적 특성을 감안해 기존 시가지와 도로망, 녹지축 등의 연결을 강화하고, 최대한 토지를 효율적으로 활용할 방침이다.

이어 보금자리주택지구 특성상 중산층과 서민층 등 다양한 계층이 거주할 수 있도록 주택유형과 규모를 혼합하는 ‘소셜 믹스’(Social-Mix) 형태로 조성하고, 입주민의 선호도를 평가해 맞춤형 부대복리시설도 공급한다.

이와 함께 경사도가 큰 지역은 구릉지형 사업구역으로 설정해 지형에 맞추는 등 다양한 유형의 주택을 공급할 예정이다.

국토부는 지구 계획단계는 물론 실시설계, 공사중에도 전문가가 참여하는 설계조정 회의를 수시로 개최해 일관성 있고 조화로운 도시로 만들 방침이다.

이번 계획기준은 보금자리주택 시범지구를 비롯해 전 지구에 적용된다.

/이형복기자 bok@ekgib.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