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도권 미분양 15년만에 ‘최대’
수도권 미분양 15년만에 ‘최대’
  • 이형복 기자 bok@ekgib.com
  • 입력   2010. 12. 08   오후 8 : 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0월 미분양 물량 3만가구 3분의 1은 ‘악성’으로 분류

수도권 미분양이 차츰 늘어 3만가구에 육박하면서 15년만에 최대치를 기록했다.

더욱이 미분양 물량 가운데 3분의1 가량이 ‘악성’으로 분류되는 준공 후 미분양주택인 데다 2007년말 분양가 상한제를 앞두고 ‘밀어내기’ 한 고분양가의 대형 아파트가 70%에 달해 쉽게 소진되지 않을 것으로 전망된다.

8일 국토부와 국민은행의 전국 주택가격동향 조사에 따르면 10월 말 현재 수도권 미분양 주택은 2만9천334가구로, 전월(2만9천201가구)보다 133가구(0.5%) 늘었다.

인천이 4천127가구로 280가구(7.3%), 서울이 2천506가구로 337가구(15.5%) 증가했고, 경기는 2만2천701가구로 484가구(2.1%) 감소했다.

10월 수도권 미분양 물량은 1995년 12월의 3만4천993가구 이래 15년 만에 가장 많은 것이다.

미분양 물량은 부동산 시세를 그대로 반영해 1998년과 2008년 경제위기 때 급증했고, 2002~2003년, 2006년 집값 상승기때 급감했다.

특히 수도권 미분양 가운데 준공 시점까지도 팔리지 않아 건설업계에서는 ‘악성’으로 분류되는 준공 후 미분양의 비율이 높아지고 있다.

수도권의 10월 미분양 물량 2만9천334가구 가운데 준공 후 미분양은 9천20가구(30.7%)나 됐다.

경기도의 경우 2005년 1천228가구, 2006년 2천520가구, 2007년 1천340가구, 2008년 1천136가구, 지난해 2천246가구에서 올해 10월 7천389가구로 증가했다.

이 같은 수도권 미분양 물량 증가에 대해 부동산 관계자는 “지방 건설업체를 살린다는 취지로 지방 미분양 구입 때 각종 세제 혜택 등을 주면서 수도권이 제외된 것은 형평에 맞지 않다”며 “수도권 시장이 장기 침체 현상을 보이는 만큼 수도권에도 같은 정책을 적용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형복기자 bok@ekgib.com

 


댓글 운영기준

경기일보 뉴스 댓글은 이용자 여러분들의 자유로운 의견을 나누는 공간입니다.
건전한 여론 형성과 원활한 이용을 위해, 아래와 같은 사항은 삭제할 수 있음을 알려드립니다.

경기일보 댓글 삭제 기준
  1. 기사 내용이나 주제와 무관한 글
  2. 특정 기관이나 상품을 광고·홍보하기 위한 글
  3. 불량한, 또는 저속한 언어를 사용한 글
  4. 타인에 대한 모욕, 비방, 비난 등이 포함된 글
  5. 읽는 이로 하여금 수치심, 공포감, 혐오감 등을 느끼게 하는 글
  6. 타인을 사칭하거나 아이디 도용, 차용 등 개인정보와 사생활을 침해한 글

위의 내용에 명시되어 있지 않더라도 불법적인 내용이거나 공익에 반하는 경우, 작성자의 동의없이 선 삭제조치 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우리지역 추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