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학규 “전 국민이 중산층 삶 살도록 할 것”
손학규 “전 국민이 중산층 삶 살도록 할 것”
  • 강해인 기자 hikang@ekgib.com
  • 송고시간 2011. 01. 24 21 : 24
  • 4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용인서 시민토론마당

민주당 손학규 대표는 24일 “어려운 사람들에게 확실하게 복지를 펼쳐나가고 이제는 복지 수준을 더 높여서 전 국민이 웬만한 중산층 삶을 살 수 있는 사회를 만들어 가겠다”고 밝혔다.

손 대표는 이날 용인시청에서 열린 시민토론 마당에서 “(내년)12월에 대통령 선거를 통해 민주당이 집권해서 경제정책을 서민과 중산층 위주로, 자영업자들, 중소기업 위주로 해서 돈이 서민들 사이에서 돌도록 하겠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보편적 복지를 어렵게 생각할 것 없다”며 “특권층과 잘사는 사람만 혜택을 받는 것이 아니라 웬만한 사람이 똑같은 대접을 받는 국가, 정책이 돈·물질·외형적 성장 숫자보다도 사람이, 한사람 한사람이 행복할 수 있는 나라를 만드는 것이 목표”라고 설명했다.

그는 “이 나라 경제 구조가 재벌, 대기업, 상층부의 돈 가진 사람으로 (돈이) 돌다가 은행으로 빠지고 외국으로 빠지는 것”이라면서 “이제 민주당이 집권하면 경제 구조부터가 서민과 중상층, 중소기업, 자영업자 안에서 돈이 도는 사회를 만들겠다”고 거듭 강조했다.

우제창 의원(용인 처인)은 “대한민국이 지금 민주주의, 민생경제, 남북관계가 위기상황에 놓여 있다”며 “더구나 재정적자가 OECD 국가 중 가장 높고 가계부채, 국가부채로 4대 위기다. 민주당이 이를 극복해 나가는데 앞장서겠다”며 지지를 요청했다.  강해인기자 hikang@ekgib.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