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해 중기 신용보증 규모 64조원
올해 중기 신용보증 규모 64조원
  • 이선호 기자 lshgo@ekgib.com
  • 입력   2011. 02. 05   오후 4 : 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올해 중소기업의 금융기관 대출에 대한 신용보증 규모가 64조원에 달할 전망이다.

5일 금융권에 따르면 올해 신용보증기금과 기술보증기금의 보증규모 계획은 각각 47조1천289억원, 17조원으로 총 64조1천289억원에 달한다.

신보의 보증규모는 지난해 계획보다 2천39억원 줄었고 기보는 4천261억원이 감소했다.

정부가 금융위기 이전 수준으로 중소기업에 대한 보증지원을 점차 감축하는 데 따른 것이다.

그러나 창업기업 등 일자리 창출 분야에 대한 지원은 오히려 커졌다.

신보는 일자리창출기업에 지난해보다 1천179억원 증가한 15조5천억원을 지원하고 녹색기업, 유망서비스기업 등 성장동력산업에 16조원을 제공할 계획이다.

기보도 기술창업기업에 대한 지원을 강화해 지난해 39%에 그쳤던 기술창업기업에 대한 보증잔액 비중을 중장기적으로 50%까지 끌어올린다는 방침이다.

기보는 2001년 이후 10년 만에 프라이머리 자산유동화증권(P-CBO) 보증을 통해 신용이 낮지만, 잠재 성장 가능성이 큰 기업도 지원할 계획이다.

녹색기업, 벤처ㆍ이노비즈기업이 발행하는 P-CBO에 대한 보증을 통해 3천억원을 지원하기로 했다.
두 신용기관은 장기간 혹은 고액을 상환하지 않는 부실기업에 대한 보증지원은 점차 감축하고 `퇴출' 프로그램을 가동할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