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주서 60대 엽총 난사..2명사망.1명부상
파주서 60대 엽총 난사..2명사망.1명부상
  • 고기석 기자 chkim@ekgib.com
  • 입력   2011. 02. 21   오후 2 : 34
  • 6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내연녀 불륜 의심하다 피해자들에 20여발 쏴

21일 오전 11시24분께 파주시 적성면 장현리의 한 농장에서 손모씨(64)가 엽총을 난사해 2명이 숨지고 1명이 다쳤다.
    용의자 손씨는 현장에서 경찰과 대치하다 사건 발생 1시간여만인 낮 12시30분께
경찰에 검거됐다.
    이날 손씨는 내연녀의 불륜을 의심하다 농장을 찾아와 피해자들에게 엽총  20여
발을 난사했다. 이 농장은 숨진 내연녀가 운영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사망자는 40~50대 남자 1명과 여자 1명으로 구체적인 신원은 아직 확인되지 않았
다.
    부상한 70대 남자는 현장에서 얼굴에 파편상을 입은 뒤 농장을 빠져나와 곧바로
경찰에 신고했으며, 현재 문산중앙병원으로 후송돼 치료를 받고 있다.

이 남자는 생명에는 지장이 없는 것으로 파악됐다.
    경찰은 손씨를 상대로 정확한 사건 경위와 피해자의 인적사항을 확인하고 있다.

    경찰은 조사를 마치는대로 손씨에 대해 살인 혐의를 적용해 구속영장을 신청할
방침이다.
파주=고기석기자 koks@ekgib.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