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천은 지금 ‘화장장 유치전’ 뜨겁다
포천은 지금 ‘화장장 유치전’ 뜨겁다
  • 안재권 기자 ajk@ekgib.com
  • 입력   2011. 04. 13   오후 9 : 43
  • 1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기피시설 옛말… 16곳 유치 신청 6월 최종후보지 선정
주민들의 반대로 도내 지자체마다 광역장사시설 설립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가운데 포천시에는 무려 16곳의 지역에서 유치를 신청해 대조를 보이고 있다.

포천시는 13일 시가 경기북부권역 지자체들이 공동으로 사용하는 공동장사시설 유치 신청서를 접수한 결과, 가산면 우금리와 영중면 성동리, 영북면 문암리 등 모두 16곳이 유치를 희망했다고 밝혔다.

이와 관련, 시는 공동 장사시설을 유치하는 마을에 장사시설의 매점과 자판기 등의 판매권을 우선 부여하고 시 조정위원회를 통해 마을발전기금을 조성해 지원하는 등 각종 인센티브를 제시한 바 있다.

시 관계자는 “주민들이 타 지역 장사시설을 견학하며 장사시설을 더 이상 기피시설이 아닌 친환경적이고 깨끗한 시설이라고 인식하는 것 같다”고 말했다.

최근 유치를 희망하는 마을은 유치 경쟁력을 높이기 위해 인근 마을끼리 통합하는 등의 과정을 거쳐 모두 4곳으로 압축된 상태다.

시는 압축된 후보지 4곳을 대상으로 실사를 거쳐 6월 초께 최종 후보지를 선정한 뒤 세부적인 인센티브 사항을 협의할 예정이며 후보지가 최종 결정되면 함께 사용하게 될 경기북부권역 시·군과 양해각서(MOU)를 체결할 예정이디.

현재 이 사업에 참여 의사를 밝힌 시·군은 의정부, 양주, 동두천, 가평, 남양주, 구리 등 경기북부 6곳과 강원 철원 등 모두 7곳이다.  포천=안재권기자 ajk@ekgib.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