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외여행 국민보호 위한 홍보방안 시급
해외여행 국민보호 위한 홍보방안 시급
  • 김창학 기자 chkim@ekgib.com
  • 입력   2011. 09. 09   오후 1 : 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회 문화체육관광방송통신위원회 한선교 의원(한, 용인 수지)이 해외여행 중인 국민보호를 위한 홍보방안 마련이 시급하다고 지적했다.

9일 한선교 의원이 외교통상부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해외여행중 도난 및 분실 등으로 국내 지인이 외교통상부 계좌로 입금하면 해당 재외공관에서 현지화로 전달하는 제도인 ‘신속해외송금 지원제도’의 경우 첫 시행연도인 2007년부터 2010년까지 이용건수는 연평균 24% 증가하고 송금신청금액도 해마다 늘어나는 추세이다.

또 해외경보단계 지정국가(7월말 현재 89개국)를 여행할 경우 인터넷으로 해외여행 사실을 등록해 해당국가의 정보를 서비스 받는 ‘해외여행자인터넷등록제’를 지난 2009년 2월부터 서비스를 시작했으나 지난 7월까지 연도별 등록률이 1%채 안됐다.

아울러 쓰나미, 폭우, 지진, 산불 등 대형 재난 및 테러 등 위급상황시 로밍폰 사용자에게 발송되는 해외안전정보 문자서비스도 시행년도인 2005년부터 지난 2008년까지 연간 발송횟수는 100차례 미만이었다.

한 의원은 “해외를 찾는 우리 국민들이 늘어나고 해외에서의 사건사고 가능성이 높아지면서 재외국민을 위한 신속해외송금지원, 인터넷등록제, 해외안전여행정보 문자서비스 등 일련의 제도들은 반드시 필요하다”며 “아무리 좋은 제도라도 국민들이 알지 못하면 무용지물이며 해외에서도 사건을 당했을 때 당황하지 않고 재외국민보호제도를 떠올릴 수 있도록 홍보대사 위촉, 해외주재 문화원과의 업무협조, 포털에서의 홍보 등 대국민 홍보방안을 마련할 필요가 있다”고 지적했다.

김창학기자 chkim@ekgib.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