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빈 해병대 홍보단 복무 가능
현빈 해병대 홍보단 복무 가능
  • 김창학 기자 chkim@ekgib.com
  • 입력   2011. 09. 16   오후 2 : 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해병대에 입대해 백령도에서 복무 중인 인기배우 현빈(본명 김태평)이 상병 진급을 전후로 해병대 홍보단에서 복무할 가능성이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16일 국회 국방위원회 신학용 의원(민, 계양 갑)에 따르면 해병대 사령부는 현재 일병인 현빈의 상병 진급 시기를 전후로 가수 이정의 선례를 따라 해병대 홍보단에서 복무하게 하는 방안을 검토 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지난 3월 해병대에 입대한 현빈은 백령도 6여단에 배치돼 일반 보병 전투병으로 복무 중이다.

현빈은 오는 25일 ‘제3회 서울수복기념마라톤대회’에 참가한 뒤 조만간 해병대 2사단의 순환복무 원칙에 따라 백령도를 떠나 후방에서 수 개월간 해병대 필수 훈련과정을 거칠 것으로 알려졌다.

또 신 의원은 이날 보도자료를 통해 해병대 부대·병사별 특별휴가 편차가 극심하다고 지적했다.

신 의원이 국방부에서 제출받은 ‘2010년 해병대 특별휴가(포상·위로) 자료’에 따르면 포항 소재 상륙지원단은 부대원 중 72%가 특별휴가를 받았지만 현빈이 복무중인 백령도의 6여단은 부대원 13%만이 특별휴가 대상자여서 그 비율이 가장 낮았다.

같은 서북도서 지역인 연평도 연평부대의 특별휴가율은 47%였다.

더욱이 연평균 특별휴가율이 37% 수준인데도 전체 2만여명의 해병대 사병 중 2%도 안되는 300~400여명이 포상·위로휴가 명목으로 특별휴가를 3차례 이상 받아 병사들간에도 휴가 양극화 현상이 존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김창학기자 chkim@ekgib.com
 

 


댓글 운영기준

경기일보 뉴스 댓글은 이용자 여러분들의 자유로운 의견을 나누는 공간입니다.
건전한 여론 형성과 원활한 이용을 위해, 아래와 같은 사항은 삭제할 수 있음을 알려드립니다.

경기일보 댓글 삭제 기준
  1. 기사 내용이나 주제와 무관한 글
  2. 특정 기관이나 상품을 광고·홍보하기 위한 글
  3. 불량한, 또는 저속한 언어를 사용한 글
  4. 타인에 대한 모욕, 비방, 비난 등이 포함된 글
  5. 읽는 이로 하여금 수치심, 공포감, 혐오감 등을 느끼게 하는 글
  6. 타인을 사칭하거나 아이디 도용, 차용 등 개인정보와 사생활을 침해한 글

위의 내용에 명시되어 있지 않더라도 불법적인 내용이거나 공익에 반하는 경우, 작성자의 동의없이 선 삭제조치 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우리지역 추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