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이스 북 친구 많은 사람, 뇌 자체가 다르다
페이스 북 친구 많은 사람, 뇌 자체가 다르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뇌의 회백질이 더 많은 것으로 드러나

페이스북 친구가 많은 사람들은 뇌의 영역 4곳의 부피가 더 크다는 연구결과가나왔다.

런던 유니버시티 칼리지의 저래인트 리스 교수는 18일 기자회견을 통해 “페이스북친구의 숫자와 뇌의 몇몇 부위의 크기와 구조 사이에 연관성이 있다는 사실을 확인했다”고밝혔다.

 그는 “연관성이 있다는 것이 반드시 원인이라는 것을 뜻하는 것은 아니다”면서뇌의 여러 영역이 더 크기 때문에 페이스북 친구가 많은 것일 수도 있고, 혹은 친구가많다는 사실이 뇌의 구조에 영향을 미치는 것일 수도 있다”고 덧붙였다.

리스 박사의 연구팀은 대학생 125명의 뇌를 3차원 스캔하고 이 결과를 해당 학생들의온라인 친구 및 실제 친구의 숫자와 비교했다. 추가로 이 결과를 별도의 학생 40명에게도확인해보았다. 전체 학생의 페이스 북 친구는 평균 500명이었다. 

조사 결과 페이스북 친구가 많은 학생들은 기억 및 감정반응와 관련된 부위인편도체가 더 큰 것으로 드러났다. 이는 편도체가 크면 실제 친구도 많다는 기존 연구결과와도 일치하는 대목이다. 다만 페이스 북 친구가 많은 사람들은 뇌의 다른 영역3곳도 더 컸는 데 이는 현실 친구의 숫자와는 관련이 없었다. 물체를 인식하는영역(측두엽 윗고랑), SNS를 포함하는 네비게이션 및 기억 관련 영역(후각뇌피질),사회적 단서를 인지하는 능력과 관련된 영역(중측두회)이 그에 해당한다.

미국 마이애미 밀러 의과대학의 리처드 아이잭슨 교수는 “소셜 네트워킹의 다양성저변에 생물학적 근거가 있다는 사실이 증거로 확인됐다”면서 “이것은 페이스북에끌리는 사람이 있는가 하면 이를 기피하는 사람도 있는 이유의 일부를 설명해줄 수있다”고 말했다.

이같은 연구 결과는 영국 '왕립학회보 B(Proceedings of the Royal Society BBiological Sciences)'에 실렸으며 영국 BBC, 헬스데이뉴스 등이 18일 보도됐다.

[관련기사]

유방조영술,매년 받으면 오히려 위험

스트레스많은 엄마, 딸 낳을 확률 높다

김장훈이앓는 ‘공황장애’…이런 증상 겪었나요?

페이스북친구 많을수록 스트레스 많다

페이스북에좋은 사진 실을수록 자존감 높다


남인복 기자 (nib503@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댓글 운영기준

경기일보 뉴스 댓글은 이용자 여러분들의 자유로운 의견을 나누는 공간입니다.
건전한 여론 형성과 원활한 이용을 위해, 아래와 같은 사항은 삭제할 수 있음을 알려드립니다.

경기일보 댓글 삭제 기준
  1. 기사 내용이나 주제와 무관한 글
  2. 특정 기관이나 상품을 광고·홍보하기 위한 글
  3. 불량한, 또는 저속한 언어를 사용한 글
  4. 타인에 대한 모욕, 비방, 비난 등이 포함된 글
  5. 읽는 이로 하여금 수치심, 공포감, 혐오감 등을 느끼게 하는 글
  6. 타인을 사칭하거나 아이디 도용, 차용 등 개인정보와 사생활을 침해한 글

위의 내용에 명시되어 있지 않더라도 불법적인 내용이거나 공익에 반하는 경우, 작성자의 동의없이 선 삭제조치 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우리지역 추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