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판교테크노밸리 입주기업協’ 출범
‘판교테크노밸리 입주기업協’ 출범
  • 구예리 기자 yell@kyeonggi.com
  • 입력   2012. 01. 18   오후 9 : 09
  • 8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기과학기술진흥원 ‘産·學·硏·官’ 상생 협력
경기과학기술진흥원(원장 이원영)은 판교테크노밸리 관련 산학연관 간 상생 협력을 위한 ‘판교테크노밸리 입주기업 협의회’(이하 협의회)가 18일 판교테크노밸리에 소재한 ㈜이노밸리에서 첫 회의를 갖고 공식 출범했다고 밝혔다.

협의회는 진흥원장을 위원장으로 경기도 과학기술과장, 성남시 재정경제국장 등 유관기관 공무원과 클러스터 및 과학기술정책 관련 전문가, 입주기업 대표자 등 총 12명으로 구성됐으며 앞으로 매월 정기적으로 모임을 가질 계획이다.

이날 회의에서는 입주기업 간 교류협력 강화와 판교테크노밸리 활성화 방안, 입주기업의 정주여건 개선방안 등 입주기업들의 공통 관심사에 대한 다양한 논의와 토론이 이뤄졌다.

특히 참석자들은 올해부터 진흥원이 주축이 돼 시행되는 교육 및 경영컨설팅, 네트워킹 지원 등 클러스터 조성 사업에 적극 참여하기로 의견을 모았다.

진흥원 관계자는 “협의회 출범으로 판교테크노밸리 내 입주기업 간 네트워크를 형성함으로써 상생 협력 교류가 강화될 수 있는 협력체계 기반이 구축됐다”며 “이를 토대로 협력을 통한 융복합 R&D 비즈니스가 창출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한편 판교테크노밸리는 경기도가 지자체 차원에서 독자적으로 조성한 혁신 클러스터로서 기반조성 공사가 마무리돼 기업입주가 본격화되고 있다.

현재 전체 36개 사업자 중 14개 사업자가 준공했고 120여개 기업이 입주한 상태로, 사업이 완료되는 2015년까지 최소 300개 이상의 기업과 8만여명의 상주 인구가 입주할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구예리기자 yell@kyeonggi.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