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불암과 함께 떠나는 ‘살리고 농정’ 자전거 투어
최불암과 함께 떠나는 ‘살리고 농정’ 자전거 투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기도는 20일 양평 생활체육공원과 가루매 마을에서 이재율 경기도 경제부지사와 김선교 양평군수 등 관계자 30여명과 ‘살리고 농정’ 홍보대사인 최불암 씨가 참가한 가운데 자전거 투어와 농촌현장체험 행사를 개최한다고 19일 밝혔다.

이번 자전거투어 코스는 총 10㎞로 참가자들은 양평생활체육공원에서 반환점인 현덕교까지 자전거로 간 뒤 다시 출발지로 돌아온다.

자전거 투어를 마친 참가자들은 고양시, 용인시, 양평군 등 도내 16개 도농복합 시·군에서 선정한 소년소녀가장과 다문화 가정 자녀 20명에게 자전거 20대를 기증한다.

기증식이 끝난 후에는 1시간 거리에 있는 양평 가루매마을로 이동해 농촌일손돕기 체험을 진행한다.

가루매 마을은 일본침략에 맞선 을미의병의 발상지이자 6·25전투 격전지로 외국인에게 우리 근대사를 알릴 수 있는 도내 농촌체험관광명소 중 한 곳이다.

도 관계자는 “이번 행사를 통해 ‘살리고 농정’을 대내외적으로 널리 알리고 농촌현장의 소리를 정책에 적극 반영해 도내 농촌경제 활성화에 이바지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살리고 농정은 경기도 농업정책의 새로운 비전으로 ‘생산자 살리고’, ‘소비자 살리고’, ‘지역경제 살리고’를 상징하며 ‘생산자 살리고’는 저부가가치농업에서 고부가가치농업으로 전환, ‘소비자 살리고’는 안전 먹거리 제공과 소비자 안심 보상제 실시, ‘지역경제 살리고’는 농촌지역 활성화와 일자리 창출의 의미를 담고 있다.

이호준기자 hojun@kyeonggi.com

 


댓글 운영기준

경기일보 뉴스 댓글은 이용자 여러분들의 자유로운 의견을 나누는 공간입니다.
건전한 여론 형성과 원활한 이용을 위해, 아래와 같은 사항은 삭제할 수 있음을 알려드립니다.

경기일보 댓글 삭제 기준
  1. 기사 내용이나 주제와 무관한 글
  2. 특정 기관이나 상품을 광고·홍보하기 위한 글
  3. 불량한, 또는 저속한 언어를 사용한 글
  4. 타인에 대한 모욕, 비방, 비난 등이 포함된 글
  5. 읽는 이로 하여금 수치심, 공포감, 혐오감 등을 느끼게 하는 글
  6. 타인을 사칭하거나 아이디 도용, 차용 등 개인정보와 사생활을 침해한 글

위의 내용에 명시되어 있지 않더라도 불법적인 내용이거나 공익에 반하는 경우, 작성자의 동의없이 선 삭제조치 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우리지역 추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