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rt&Gallery] 자유를 갈망하는 우리…그림 끝에 희망이 힘이 되길
[Art&Gallery] 자유를 갈망하는 우리…그림 끝에 희망이 힘이 되길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철윤 작가

김철윤의 작업엔 시든 꽃, 낙엽, 시계, 동물, 사람 등이 주로 등장한다.

시든 낙엽과 꽃은 현실의 상황을 의미한다. 메말라 버린 감성, 무거운 책임감에서 오는 외로움. 그는 시든 어떠한 것에 생명을 부여한다.

현재는 시들어 있고 힘들지만 이 시간이 지나면 좋아지겠지 하고 사는 우리의 내면의 거울이라 말하고자 한다. 물론 감상자에 따라 의미는 달라질 것이다. 약간 고집한다면 감상의 끝에는 희망이 있길 소망한다.

동물은 자유와 인간의 순수성의 상징이면서 동시에 의인화 돼 있다. 본능에 충실한 동물들은 가끔 부러움의 대상으로 다가 온다. 그들에게서 자유를 느끼기 때문이다. 현실의 메마름에서 벗어나 한번쯤은 훌훌 털어버리고 본성에 의해 살고픈 마음, 자신의 자아를 찾고 언젠가 있을 자유를 갈망하며 살아가는 나(우리)는 결국 희망이 있기에 살아간다.

작가는 과정을 그리는 만큼 그 과정에는 희로애락(喜怒哀樂)이 존재할 것을 생각해 표현했으며 그림의 끝에 있는 희망이 잘 전해져 힘이 되길 바라고 있다.

 


김철윤 작가
계명대학교 서양화과 졸업 및 예술대학원 수료
Boot전   2011 대구유망작가 초대전 (메트로갤러리, 대구)
           2011 현대작가 15인전 (서울미술관)
           2008 골든아이 아트페어 (코엑스, 서울)
           2008 부산국제 아트페어 특별전 (백스코, 부산)
           2008 New Realist展 (우봉갤러리, 대구)        
2인전    2010 김성진 김철윤 초대전 (DGB갤러리, 대구)
           2008 대한민국 청년작가 100인전 (신상갤러리, 서울)
           2008 이수갤러리 초대전 (이수갤러리, 대구)

 

 


댓글 운영기준

경기일보 뉴스 댓글은 이용자 여러분들의 자유로운 의견을 나누는 공간입니다.
건전한 여론 형성과 원활한 이용을 위해, 아래와 같은 사항은 삭제할 수 있음을 알려드립니다.

경기일보 댓글 삭제 기준
  1. 기사 내용이나 주제와 무관한 글
  2. 특정 기관이나 상품을 광고·홍보하기 위한 글
  3. 불량한, 또는 저속한 언어를 사용한 글
  4. 타인에 대한 모욕, 비방, 비난 등이 포함된 글
  5. 읽는 이로 하여금 수치심, 공포감, 혐오감 등을 느끼게 하는 글
  6. 타인을 사칭하거나 아이디 도용, 차용 등 개인정보와 사생활을 침해한 글

위의 내용에 명시되어 있지 않더라도 불법적인 내용이거나 공익에 반하는 경우, 작성자의 동의없이 선 삭제조치 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우리지역 추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