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安 “후보 등록전 단일화”
文-安 “후보 등록전 단일화”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새정치 공동선언 등 7개항 합의… 朴측 “밀실 정략회의”

민주통합당 문재인 후보와 무소속 안철수 후보가 대선 후보등록일(25∼26일) 전에 단일화하기로 합의했다.

또 정당혁신 및 정권교체를 위한 연대의 방향을 담은 새 정치 공동선언을 마련해 발표하기로 했다.

문 후보와 안 후보는 6일 서울 용산구 효창동 백범 김구기념관에서 단독 회동을 하고 이 같은 내용을 포함한 7개 항에 합의했다고 양 후보 측 박광온·유민영 대변인이 전했다.

두 후보는 또 투표시간 연장을 위해 서명운동을 포함한 캠페인을 펼치는 등 함께 노력해나가기로 했다.

이와 함께 새 정치와 정권교체에 동의한 지지자들을 크게 모아내는 국민연대가 필요하다고 보고 이를 위해 정당 혁신 내용과 정권교체를 위한 연대 방향을 포함한 새 정치 공동선언을 우선적으로 국민 앞에 내놓기로 했다.

양측은 새 정치 공동선언문 작성을 위한 실무팀을 구성키로 하고 실무팀에는 팀장을 포함해 양측에서 3명씩이 참가하기로 했다.

하지만, 두 후보 캠프는 단일화 타결 방식에 대해 담판, 경선, 여론조사 등을 놓고 치열한 샅바 싸움을 벌일 것으로 전망된다.

이와 관련 새누리당 박근혜 대선후보 측은 “2위 후보와 3위 후보의 밀실 정략 회의”라며 평가 절하했다.

이상일 대변인은 “문재인 후보와 안철수 후보는 1+1이 3이 될 것이라고 큰소리쳤지만 각종 여론조사에선 1+1이 2도 아닌 1.5 수준에 이를 것이라는 결과가 나오고 있다”라고 비난했다.

강해인기자 hikang@kyeonggi.com

 


관련기사
[대선레이더] ‘文-安, 단일화 회동’ 의미와 향후 전망 민주통합당 문재인 후보와 무소속 안철수 후보가 후보 등록일 전에 단일화하기로 합의함에 따라 단일화 일정에 속도가 붙는 동시에 향후 대선판도가 재편될 전망이다.따라서 향후 대선 세력 구도 역시 여권의 보수 대연합과 범야권 단일화 세력 간 대결로 펼쳐질 것이란 관측이다. 다만, 단일화 방법과 정당혁신 내용을 비롯해 민주당 내 인적쇄신 등에 대한 두 후보 간 시

댓글 운영기준

경기일보 뉴스 댓글은 이용자 여러분들의 자유로운 의견을 나누는 공간입니다.
건전한 여론 형성과 원활한 이용을 위해, 아래와 같은 사항은 삭제할 수 있음을 알려드립니다.

경기일보 댓글 삭제 기준
  1. 기사 내용이나 주제와 무관한 글
  2. 특정 기관이나 상품을 광고·홍보하기 위한 글
  3. 불량한, 또는 저속한 언어를 사용한 글
  4. 타인에 대한 모욕, 비방, 비난 등이 포함된 글
  5. 읽는 이로 하여금 수치심, 공포감, 혐오감 등을 느끼게 하는 글
  6. 타인을 사칭하거나 아이디 도용, 차용 등 개인정보와 사생활을 침해한 글

위의 내용에 명시되어 있지 않더라도 불법적인 내용이거나 공익에 반하는 경우, 작성자의 동의없이 선 삭제조치 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우리지역 추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