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금같은 카드포인트 '꼼꼼하게 챙기자'
현금같은 카드포인트 '꼼꼼하게 챙기자'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직장인 김모씨(30)는 최근 그동안 적립된 카드 포인트가 지난 달 소멸된 사실을 알게됐다. 김씨는 “적립된 포인트가 있다는 건 알고 있었지만 소멸 시효는 미처 생각하지 못했다”며 “5만원이 넘는 포인트를 날리게 돼 속상하다”고 하소연했다.

매년 1천억원 상당의 카드 포인트가 소멸되고 있다. 카드 포인트는 돈이나 다름없다. 일정 금액만 적립하면 통상 1포인트는 1원의 가치로 물품구매 시 현금처럼 쓸 수 있다. 하지만 적립 후 5년이 경과되면 자동 소멸된다. 따라서 평소 포인트 소멸 예정 여부를 챙기고 효율적인 사용법을 익히는 것이 무엇보다 중요하다.

카드업계에 따르면 국민 1인당 신용카드 발급수는 4.5장. 이렇게 다수의 카드 포인트를 일일이 챙기기 어렵다면 여신금융협회에서 운영하는 카드 포인트 통합조회시스템을 활용하는 것이 좋다.

여신금융협회의 카드 포인트 통합조회시스템은 각 카드사의 신용카드와 체크카드 포인트를 일괄 조회할 수 있어 포인트를 알뜰하게 사용하는 데 효과적이다. 인터넷은 물론 스마트폰으로도 접속이 가능해 시간과 장소에 구애받지 않고 포인트를 손쉽게 조회할 수 있다.

현재 카드 포인트 통합조회시스템으로 조회할 수 있는 카드사는 롯데카드, 비씨카드, 삼성카드, 신한카드, 하나SK카드, 현대카드, KB국민카드 등 7개 전업계 카드사와 외환은행, NH농협카드, 한국씨티은행 등 3개 은행계 카드다.

여신금융협회 관계자는 “연내 다른 은행계 카드사들도 참여할 예정이어서 카드 고객들이 더욱 편리하게 서비스를 사용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 조회시스템은 신용카드 및 체크카드를 보유하고 있는 카드 회원이면 누구나 무료로 이용 가능하다. 이때 제공되는 정보는 이용시점 기준 각 카드사에서 안내하고 있는 포인트 내역과 동일하며, 통상 카드 사용 후 2~3일내 적립되는 포인트에 대한 잔여 포인트 및 소멸예정 포인트를 알려준다.

이 서비스를 이용하려면 카드 포인트 통합조회시스템 웹사이트(www.cardpoint.or.kr)에 접속하면 된다. 또한 스마트폰으로는 앱스토어/안드로이드 구글플레이 스토어에서 카드포인트 조회 앱을 무료로 다운로드 받으면 된다.

여신금융협회에 따르면 지난해 4월 오픈한 카드 포인트 통합조회시스템 웹사이트의 누적 이용자수는 2월 말 기준 73만여명, 앱은 10만명에 달한다.
박광수기자 ksthink@kyeonggi.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