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한은행, 우수기술력 보유 중기에 기술평가료 지원
신한은행, 우수기술력 보유 중기에 기술평가료 지원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신한은행은 우수 기술을 보유한 중소기업에 대한 금융지원을 확대하고자 기술보증기금과 금융지원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중소기업에 기술평가료를 전액 지원한다고 18일 밝혔다.

이번 업무협약은 기술력이 우수한 중소기업에 대한 금융지원을 확대하고자 마련됐으며 신한은행은 기술보증기금에 기술평가료 지원금 20억원을 출연하게 된다. 이에 따라 우수기술을 보유한 중소기업은 기술평가인증서 발급을 위한 평가수수료 200만원을 전액 지원받게 되며 1천 곳의 중소기업이 혜택을 볼 예정이다.

또 한국은행 지원 기술형 창업지원대출의 경우(창업 후 7년 이내 중소기업) 0.5%의 추가적인 금리 감면도 가능해 저렴한 금융비용으로 대출을 받을 수 있다. 신한은행은 기존의 보증료 지원 업무협약으로 0.5%의 보증료만으로 보증서 발급이 가능하도록 하고 있다.

신한은행 관계자는 “우수기술력을 보유한 중소기업을 지원할 수 있는 다양한 제도를 도입해 창조금융 활성화와 원활한 자금지원을 할 수 있도록 하겠다”며 “중소기업 활성화, 질 좋은 일자리 창출 등 국가경제 발전에 일조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박광수기자 ksthink@kyeonggi.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